"해외 구호단체 떠나라"는 인도네시아 정부, 속사정은?
최종수정 2018.10.10 16:23기사입력 2018.10.10 16:12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인도네시아 최수진 객원기자] 지진과 쓰나미로 피해를 입은 인도네시아 정부가 해외 구호단체들을 해산하고 있어 국제적으로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달 28일 인도네시아 중부 술라웨시 팔루(Palu)와 동갈라( Donggal) 지역에 규모 7.5의 지진이 몰고 온 쓰나미로 현재까지 2000명이 넘는 사망자가 집계됐다. 세계 각국에서 구호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인도네시아 정부의 이같은 발표에 황당하다는 반응까지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논란은 9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이 인도네시아 재난방지청(BNBP)이 외국인 구호인력을 파견하고 있는 해외 비영리 단체(NGO)들에게 해산을 권고했다고 보도하면서 불거지기 시작했다.
월드비젼의 팀 코스텔로 수석 변호사는 가디언과 인터뷰에서 인도네시아 당국의 이같은 방침에 의아함을 내비치며 현지 구호 활동에 차질이 생길 것 같다고 말했다.

팀은 현재 트라우마에 힘들어 하고 있는 인도네시아 스태프들과 많은 자원봉사자들이 외국인 전문가들의 지원을 받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 외국인 언론인들은 비교적 자유롭게 현장을 다니며 취재하고 있지만, 외국인 인권주의 구호작업자들은 쓰나미에 대한 경험이 풍부하고 그러한 재해지역에서 오랜시간 살아왔던 전문가들임에도 재해현장을 자유롭게 다니지 못하고 있다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사망자 수색과 구호장비 그리고 구호작업에 얼마나 더 많은 시간을 보내야 할지 막연한 상황에서 인도네시아 재해당국은 이같은 방침은 논란을 사기에 충분하다는 평가다.

하지만 인도네시아 당국의 발표를 자세히 뜯어보면 얘기는 좀 다르다.

인도네시아 정부가 밝힌 철수 대상은 현지에 센터를 두고 있지 않는 국제 비영리 단체다. 따라서 인도네시아내에 센터가 등록된 단체는 지속적으로 활동이 가능하다.

실제로 월드비전코리아는 홈페이지에서 인도네시아 당국의 구호활동 중단 조치에 대해 현지에 있는 ‘현지 월드비전 스태프’를 중심으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히고 해산조치에 대해 큰 영향을 받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호주의 주요 국제 구호 비영리단체인 ‘호주 의회 국제개발부 (Acfid)' 의 젠 클랜시는 기술지원을 위해 소수의 외국인 전문가들을 파견하고 있지만, Acfid의 회원들은 현재 인도네시아 정부의 ‘해외 구호 인력 수’에 대한 제한에 대응하지 않고 있으며, 현지 스태프들이 피곤하다거나 지친다는 불만을 전혀 하고 있지 않다고 전했다.

인도네시아 정부가 현지 NGO 단체를 선호하는 것은 각종 세금 및 안전 이슈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한 현지 NGO 관계자는 “호주의 경우 인도네시아 내에 로컬 NGO단체가 없다. 그렇다면 인도네시아의 입장에서는 호주의 NGO단체의 도움을 받을 필요는 없는 것이다. 현지에 센터가 없는 외국 구호단체를 받아들인다는 것은 안전과 세금 등의 문제가 발생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단기간 구호 작업을 지원하는 외국전문인력이라면 이러한 문제에 국가적 대응이 가능하겠지만 장기간 머물러야하는 인력의 경우는 현지 스탭을 고용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덧붙였다.

인도네시아 정부가 구호의 주도권을 행사하기 위해서라는 분석도 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지역 구호단체들이 충분한 인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정부와 인도네시아 적십자, 자국내 여러 비영리 구호단체들은 충분한 인력을 갖추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쓰나미와 같은 재난에 잘 훈련돼 있고 경험도 풍부하다는 것이다.

한편, 인도네시아 정부는 9월28일 중부 술라웨시 쓰나미 피해 이후 해외 구호단체들의 지원이 시작되자 지난 2일 재해당국을 통해 “현재 인도네시아 정부는 해외 구호단체에 원조를 공식 요청하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구호원조를 해오는 국가에 제한을 두지 않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후 조코위 대통령은 국제원조에 대해 문을 열겠다는 의견을 밝힌 이후 세계 각국을 통해 구조 지원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재해당국은 “선택적인 구호단체와 선택적인 구호물자를 받겠다”며 구호지원에 대한 규정을 발표할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지난 4일 스리물리야니 재정장관은 국제구호원조 규정에 대해 "현지 건축 재건을 위한 자금을 위해 '구호지원을 현금화'하는 방안을 모색중"이라고 밝혔다.


인도네시아 최수진 객원기자 sooji7272@gmail.co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