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백년가게]"제대로된 처방위해 약초 연구만 30년"

약초 찾아 국내외 험지 다니며
한약재 관련 서적 집필
30년 모은 사진 DB화 계획도

최종수정 2018.11.22 14:00기사입력 2018.11.22 14:00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30년 이상 도ㆍ소매, 음식업을 영위하는 소상인 중 전문성, 제품ㆍ서비스, 마케팅 차별성 등 일정 수준의 혁신성이 있는 기업을 발굴해 '백년가게'로 육성하기로 했다. 대(代)를 이어가며 100년 전통을 자랑할 한국의 백년가게를 소개한다.

[한국의 백년가게] ⑫백초당한약방
신전휘 백초당한약방 대표는 43년간 한약재 소매점을 운영하면서도 약재연구에 매진했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전국 최대 규모의 한약재 매매시장 대구 중구 남성로 약전골목. 360년 전인 1658년 조선 효종때 형성된 이 거리의 이정표는 그윽한 한약 달이는 냄새다. 200여개의 소규모 한약방과 한의원이 도로를 따라 600m나 이어지는 약전골목의 한복판에는 '백초당한약방'이 있다. 43년 전 문을 연 이곳은 약전골목에서도 가장 오래된 집 중 하나다. 신전휘 백초당한약방 대표의 자부심도 대단했다.

그는 한약재 소매 판매에 그치지 않고 연구에 골몰했다. 누구보다 한약재를 잘 알아야 제대로 된 처방이 가능했기 때문이다. 신 대표는 "약초에 대해서 연구한 지 30년정도 됐다"며 "가게 문을 열때 약초에 대해서는 내가 최고가 돼야 겠다고 생각했다. 노력과 정성을 알아본 손님들이 계속 찾아준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약재 연구에 골몰한 신 대표의 처방은 생활과 맞닿아 있다. 그는 "동의보감에서는 약재를 설명하기 전에 곡물, 채소, 과일 등의 효능을 먼저 밝히고 음식과 약은 근원이 같다고 했다"며 "처방을 할때는 약재 뿐만 아니라 먹는 음식에 대해서 같이 설명한다. 쌀, 보리, 배추, 무 등도 크게 보아 한약재"라고 말했다.
신 대표가 동의보감, 한약집성방 등 옛 한방문헌을 약초 사진들과 쉬운 설명을 곁들여 재탄생시킨 서적만 3권이다. 우리 약초 바르게 알기, 향약집성방의 향약본초, 약초사진으로 보는 동의보감 등이다. 보이지 않는 희생이 뒤따랐다. 한약재 관련 집필을 계획한 1988년부터 계절을 가리지 않고 제주도, 울릉도, 백두산 등 국내는 물론 중국, 인도, 말레이시아 등 해외의 험지도 다녔다. 오로지 약초를 찾아 험난한 지형을 오르고 또 오르며 여름에는 뱀, 가을에는 벌에 무수히 위협받아야 했다. 신 대표는 "한의학은 예방의학으로서 양학과는 또 다른 가치를 지니고 있다"며 "하지만 한의학의 기본이 되는 약재에 대한 연구와 자료 수집은 미흡했다. 후세에 어떤 한약재가 어떻게 생겼는지 조차 알려주기 힘든 실정이었다"고 책을 쓴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신전휘 대표는 1975년 전국 최대 한약재 매매시장인 대구 약전골목에 백초당한약방을 연 이후 43년간 약전골목에서 터줏대감 역할을 하고 있다.

그는 끈질기게 한약재를 연구하고 성실하게 가게를 운영할 수 있었던 이유를 '가난'에서 찾았다. 그는 경북 청송에서 태어나 가난한 농부의 자식으로 어린 시절을 보냈다. 신 대표는 "부모님 재산이라고는 논 세 마지기가 전부다 보니 들로 산으로 달래나 냉이를 찾으러 다녔다"며 "자연스레 먹을 수 있는 식물과 없는 식물을 알게 됐고 약재에 대해 공부하고 싶단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군 제대 후 대구에 정착하고 나서 본격적으로 약초를 연구할 수 있었다. 대구에서도 주경야독. 병원에 취직한 그는 낮에는 병원 일을 하고 밤에는 인근 한의원 등지에서 한약학을 공부했다. 그리고 1975년 약전골목에서 '백초당한약방'을 열었다.

신 대표는 여전히 약재 연구에 목말라 했다. 약재 관련 서적뿐만 아니라 온라인을 통해 누구나 한약재를 찾아보고 공부할 수 있도록 디지털화하는 게 꿈이다. 신 대표는 "한의학을 공부하려는 이들은 누구나 쉽게 접근해 약초가 어떻게 싹을 틔우고 꽃과 열매를 맺는지, 한약재에 대해 자세히 알 수 있었으면 한다"며 "30여년간 찍은 1만5000장의 약초 사진을 데이터베이스(DB)화 시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신 대표는 창업을 생각하는 이들에게 정직과 성실을 강조했다. 기본적인 덕목이지만 손님을 설득하는 데 가장 중요하다고 보기 때문이다. 그는 "정직하고 성실히 가게를 운영해야 나를 믿고 가게를 찾는 '내 사람'을 많이 만들 수 있다"며 "백초당한약방은 아버지와 아들, 시어머니와 며느리 등 대대로 이어지는 손님이 많다. 손님 하나하나를 허투루 대하지 않았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