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래할매파전' 등 백년가게 추가 선정…"소상공인 성공모델"
최종수정 2018.11.20 12:00기사입력 2018.11.20 12:00
제3차 선정 백년가게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올해 10월과 11월에 제3·4차 평가위원회를 거쳐 총 18개 업체를 '백년가게'로 추가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업체는 음식업 15개, 도ㆍ소매업 3개다. 지역별로는 충북 6개, 충남 3개, 대전ㆍ강원 2개, 부산ㆍ경북ㆍ경남ㆍ광주ㆍ울산이 각 1개다. 향토음식 전통을 4대째 이어오는 부산 '동래할매파전'과 쫄면업계의 강자 경북 '나드리' 등이 백년가게로 선정됐다.

평가위원회에서는 서류 및 현장평가를 통과한 총 36개 업체를 대상으로 식품위생관련 행정처분여부, 평판도 등을 감안해 최종 선정했다. 선정된 업체에 대해서는 백년가게 확인서 및 인증현판을 제공한다. 다양한 정책수단을 연계해 지원할 예정이다.
선정된 업체는 백년가게 확인서를 가지고 가까운 지역신용보증재단을 방문하면 보증비율(100%) 및 보증료율(0.8% 고정) 우대혜택을 받을 수 있다. 소상공인에 대해서는 정책자금 금리우대(0.4%포인트)도 가능하다.

제4차 선정 백년가게

백년가게 육성사업은 다산다사의 악순환 구조에서 지속성장의 가치를 실현하는 성공모델을 발굴하고자 올해부터 시작했다. 이번까지 선정된 백년가게는 총 48개 업체다.

백년가게 육성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업체는 연중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본부 및 전국 60개 소상공인지원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