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노회찬 둘러싼 음모론…정의당 격분 "좌시 않겠다"
최종수정 2018.07.31 14:11기사입력 2018.07.31 11:49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고(故)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에 대한 가짜뉴스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확산되고 있다. 정의당은 관련 허위사실 유포에 엄중 대처하겠다고 경고했다.

31일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가짜뉴스들은) 너무나 조악한 이야기고 상식적이지도 않은 말들"이라고 일축하며 "지속적으로 허위사실을 게시, 유포할 경우 해당 게시자에게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의 법적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앞서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SNS 상에선 정의당장으로 진행된 지난 사흘간 모인 조의금이 정의당으로 들어간다는 소문이 돌았다. 또 장례 기간 당원 모집 등 현수막이 내걸렸다는 유언비어가 나왔다. 심지어 고인의 사인을 놓고 타살설이 제기되기도 했다.

정의당은 '고 노회찬 원내대표 관련 가짜 뉴스 등에 대한 입장'을 통해 "노 원내대표의 조의금은 유족인 김지선님 명의의 계좌를 통해 접수됐다"며 "빈소와 분향소에 접수된 조의금은 유족들에게 전달됐고 그 일부는 장례비용으로 사용됐다"고 밝혔다. 또 당원 모집 현수막에 대해서는 "추모 현수막 이외의 정의당 명의 현수막은 고인이 서거하기 전인 지방선거 직후 게시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정의당은 고인의 사인과 관련해서도 "공식 발표된 고인의 사인과 다른 주장을 하는 분들께서는 언행에 신중해주실 것을 요청 드린다"며 "유족들도 고인의 사인과 관련된 논란이 종식되기를 바라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공식 발표를 부인하는 주장은 결과적으로 유족들의 심적 고통을 더욱 극심하게 만들 뿐"이라며 "고인과 정의당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을 게시, 유포하는 분들은 지금 즉시 해당 게시물을 삭제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최 대변인은 "다음 달 5일까지는 추모기간인 만큼 해명글을 SNS 등을 통해 전파할 것"이라며 "만약 그 이후에도 인터넷 상에서 떠도는 가짜뉴스에 대해서는 강력한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