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의 미래…구광모는 누구
최종수정 2018.06.29 15:11기사입력 2018.06.29 13:03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아들
장자승계원칙 따라 양자 입적
"IT 동향 관심 많아"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구광모 ㈜LG 대표이사 회장은 1978년 생으로 고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동생인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의 아들이다. 유교적 가풍 LG의 경영권 승계는 '장자 승계 원칙'에 따라 이뤄지는데 구 회장이 슬하에 아들이 없어 구 회장이 2004년 고 구본무 회장의 양자로 입적됐다. 구자경 명예회장은 구인회 창업주의 장남, 고 구본무 LG그룹 회장도 구자경 명예회장의 첫째 아들이다. 이 때문에 구 회장의 양자 입적은 LG그룹 후계자 낙점으로 일찌감치 인식돼 왔다.

구 회장은 대리로 입사해 경영수업 과정을 착실히 밟아왔다. 미국 로체스터 인스티튜트 공과대학을 졸업한 뒤 국내 IT솔루션 업체에서 3년간 산업기능요원으로 근무하며 군복무를 대신했다. 2006년 9월 LG전자 재경부서에 대리로 입사해 본격적인 경영수업에 들어갔다. 입사 1년만에 과장으로 승진한 구 회장은 그해 바로 유학을 떠나 미국 스탠퍼드대학에서 경영대학원 석사과정(MBA)을 밟았다. MBA 취득 후 2009년에 LG전자 미국 뉴저지 법인으로 재입사해 2011년에 차장으로 승진했다. 같은해 2009년 중소식품회사 보락의 정기련 대표 맏딸인 정효정씨와 결혼했다. 이후 3년간 해외 주재 근무를 마친 후 LG전자 홈엔터테인먼트 사업본부로 자리를 옮겨 국내 복귀했다. 2015년 그룹 본사격인 ㈜LG로 입성해 전략기획파트인 시너지 팀장을 맡았다. 다시 6개월여만에 초고속 승진을 거듭하며 상무자리에 올랐다. 올해부터는 LG전자 ID사업부장을 맡아 기업간거래(B2B) 사업을 주도했다.

입사한 후 8.3년만에 임원이 된 구 회장은 '오너 4세' 가운데 가장 차근차근 경영수업을 받고 있는 인물로 꼽히기도 한다. 기업 분석 업체인 CEO스코어가 대주주 일가가 있는 30대 그룹 총수의 직계 중 승계기업에 입사한 3∼4세 자녀 4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들의 입사후 임원 승진기간은 3.5년에 불과했다.
LG관계자는 "충분한 경영 훈련 과정을 거치는 LG의 인사원칙과 전통에 따라 지금까지 역할을 직접 수행하며 경영 역량을 쌓아 왔다"면서 "IT기술 동향에 관심이 많아 콘퍼런스나 포럼 등에 참석하고 파트너사와 만나 경영현안을 직접 챙겨왔다"고 말했다.

◆구광모 회장 주요 이력
- 생년 : 1978년
- 학력 : 미국 로체스터 인스티튜트 공과대학 졸업
- LG전자 재경부문 대리 입사 (2006년)
- LG전자 재경부문 과장 (2007년)
- LG전자 미국 뉴저지법인 과장 (2009년)
- LG전자 미국 뉴저지법인 차장 (2011년)
- LG전자 HE사업본부 부장 (2013년)
- LG전자 HA사업본부 부장 (2014년)
- ㈜LG 시너지팀 부장 (2014년)
- ㈜LG 시너지팀 상무 (2015년)
- ㈜LG 경영전략팀 상무 (2017년)
- LG전자 B2B사업본부 ID(Information Display)사업부장 상무 (2018년)
- ㈜LG 대표이사 회장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