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구광모 LG 회장으로 승진…"연말까지 취임식 등 관련 행사 없어"
최종수정 2018.06.29 15:12기사입력 2018.06.29 12:29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 고 구본무 회장의 아들 구광모 LG전자 전 상무가 29일 ㈜LG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등기 이사, 이어 진행된 이사회를 통해 ㈜LG 대표이사 회장으로 선임됐다. 40세라는 젊은 나이를 고려해 회장직을 바로 이어 받는 대신 사장, 부회장 등을 거칠 것이라는 재계 관측과 달리 회장으로 승진했다.


LG에 따르면 구 신임회장 선임과 관련한 회장 취임식 등 관련 행사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선대 회장의 타계로 인해 회장직을 물려 받는 만큼 공식 행사를 준비하는 것 보다 LG그룹 경영 현안을 파악하는 것이 먼저라는 설명이다. LG 관계자는 "정기주주총회와 이사회를 통해 구광모 LG 신임 회장이 선임됐지만 연말까지 취임식을 비롯한 별도 공식 행사는 없을 것"이라며 "LG그룹 경영 현황을 파악하는데 당분간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믿고 보는 추천 뉴스

지금 내 번호 행운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선택받아 각자 방으로" 승리·유인석 성매매 관련 진술…승리, 부인 中
    "선택받아 각자 방으로" 승리·유인석 성매매 관련 진
  2. 베네수엘라 경찰서 유치장서 폭동 발생…수감자 29명 사망
    베네수엘라 경찰서 유치장서 폭동 발생…수감자 29명
  3. 최정훈 "父, 김학의와 친구 맞지만 혜택 無…유영현 논란 죄송"
    최정훈 "父, 김학의와 친구 맞지만 혜택 無…유영현
  4. 잔나비 최정훈 측, '김학의 접대 사업가 아들' 의혹 부인
    잔나비 최정훈 측, '김학의 접대 사업가 아들' 의혹
  5. 개그맨 홍인규, '골프 내기 논란 무혐의' 김준호에 위로 메시지
    개그맨 홍인규, '골프 내기 논란 무혐의' 김준호에 위
  6. '극단적 선택' 추정 故 조진래 전 의원, 어떤 인물?
    '극단적 선택' 추정 故 조진래 전 의원, 어떤 인물?
  7. 봉준호, 한국영화 역사에 한 획 그었다…칸영화제 황금종려상
    봉준호, 한국영화 역사에 한 획 그었다…칸영화제 황
  8. 도주 중인 '국제PJ파 부두목'의 기막힌 수법? "공범 모두 암환자"
    도주 중인 '국제PJ파 부두목'의 기막힌 수법? "공범
  9. "몹쓸 정권" 홍준표, 조진래 전 의원 비보에 '정치보복' 주장
    "몹쓸 정권" 홍준표, 조진래 전 의원 비보에 '정치보
  10. 한국영화 칸영화제 진출 35년 만에 정상…봉준호 "판타지 영화 같다"
    한국영화 칸영화제 진출 35년 만에 정상…봉준호 "판
  11. 방탄소년단, 트위터 팔로워수 2천만명 돌파
    방탄소년단, 트위터 팔로워수 2천만명 돌파
  12. 860회 로또 1등 10명…당첨금 각 18억7990만원
  13. [오늘날씨] 전국적으로 맑은 날씨, 제주도는 한때 비
    [오늘날씨] 전국적으로 맑은 날씨, 제주도는 한때 비
  14. 또 불붙은 印尼 발리섬 화산…일부 항공편 결항·지연
    또 불붙은 印尼 발리섬 화산…일부 항공편 결항·지연
  15. [포토]2019 서울장미축제 ‘장미퍼레이드’ 진행
    2019 서울장미축제 ‘장미퍼레이드’ 진행
  16. [속보] 조진래 전 국회의원, 함안 친형 집서 숨진 채
  17. [칸영화제①]봉준호 감독, 칸에서 밝힌 '기생충'을 만든 이유
    [칸영화제①]봉준호 감독, 칸에서 밝힌 '기생충'을 만
  18. 이소미 1타 차 선두 "루키챔프 GO~"
    이소미 1타 차 선두 "루키챔프 GO~"
  19. 北 "한국당은 독재 혈통 물려받은 깡패집단" 고발장 발표
    北 "한국당은 독재 혈통 물려받은 깡패집단" 고발장
  20. 강경화 "한미정상통화 유출 용납 못해…믿었던 직원이라 더 충격"
    강경화 "한미정상통화 유출 용납 못해…믿었던 직원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