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광모 LG 회장으로 승진…"연말까지 취임식 등 관련 행사 없어"
최종수정 2018.06.29 15:12기사입력 2018.06.29 12:29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 고 구본무 회장의 아들 구광모 LG전자 전 상무가 29일 ㈜LG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등기 이사, 이어 진행된 이사회를 통해 ㈜LG 대표이사 회장으로 선임됐다. 40세라는 젊은 나이를 고려해 회장직을 바로 이어 받는 대신 사장, 부회장 등을 거칠 것이라는 재계 관측과 달리 회장으로 승진했다.

LG에 따르면 구 신임회장 선임과 관련한 회장 취임식 등 관련 행사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선대 회장의 타계로 인해 회장직을 물려 받는 만큼 공식 행사를 준비하는 것 보다 LG그룹 경영 현안을 파악하는 것이 먼저라는 설명이다. LG 관계자는 "정기주주총회와 이사회를 통해 구광모 LG 신임 회장이 선임됐지만 연말까지 취임식을 비롯한 별도 공식 행사는 없을 것"이라며 "LG그룹 경영 현황을 파악하는데 당분간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