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창원·이재정 의원, SNS 통해 세월호 4주기 추모…“다시 오늘, 네 번째 봄”
최종수정 2018.04.16 09:25기사입력 2018.04.16 09:25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표창원 블로그


지난 2014년 4월16일 발생한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표창원,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SNS에 추모글을 게재했다.

표창원 의원은 세월호 참사 4주기 전날인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 딸 또래 친구들. 4년이 흘렀지만 우린 아직 ‘달라졌다, 이젠 괜찮아’라고 말해주지 못하는 상황인 듯하다”면서 “학생들뿐 아니라 일반인 희생자들과 생존자들, 민간 잠수사분들께 참 죄송한 4월 인듯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만큼 더 노력하겠다. 더 안전하고 더 사람을 소중히 여기고 더 공정하며, 어떤 이유로도 차별하지 않고 공직과 권한 가진 자들이 제 역할 제대로 하는 나라 만들어 그 아픈 희생들이 헛되지 않도록 최선 다 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표 의원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 매체의 기사를 인용해 “우리를 대신해 희생한 세월호 피해자들과 상처가 깊으실 생존자, 민감 잠수사와 어민들께 반드시 더 안전한 나라, 더 공정한 나라, 사람이 차별 없이 존중받고 보호받는 나라로 보답해 드리겠다는 다짐 드린다”는 글을 게재했다.

사진=이재정 의원 트위터 캡쳐

이어 이재정 의원 역시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다시 오늘, 네 번째 봄”이라는 글과 함께 세월호 노란 리본 사진을 게재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

최신 영상뉴스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박봄, 시스루에 하의 실종 패션…눈을 어디다 두라는 거야?
  2. 2김경란, 결점 하나 없는 피부에 빛나는 미모 “휴일에 혼자 떠난 기차여행”
  3. 3이명희 동영상, 딸들이 어머니 보고 배웠나? 사람 우습게 아는 횡포 ‘어이상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