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치/사회
[대입제도 개편] 수시, 25년만에 없어질까…모집시기 통합논의 본격화
최종수정 2018.04.11 13:31기사입력 2018.04.11 11:02

수험생 지원 횟수 축소 가능성…3학년 2학기 수업 교실수업 정상화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오는 2022학년도 대학 입시부터 11월 초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본 후 성적 결과가 나온 뒤 수시·정시 구분 없이 대학에 지원하는 방식으로 입시가 바뀔 전망이다. 교육부가 공개한 대학 입시제도 개편 시안에서 수시모집과 정시모집 통합에 대한 논의가 비중 있게 포함됐기 때문이다.


수시모집은 1997학년도 도입 당시에는 전체 모집인원의 1.4%를 선발했지만 불과 10년 뒤인 2007학년도에는 전체 모집인원의 51.5%를 뽑아 정시모집을 추월했고, 다시 10년 뒤인 2017학년도에는 69.9%까지 확대됐다. 하지만 시기상 고3 수험생들이 자신의 수능 점수를 알지 못한 채 지원해야 하고, 수시·정시모집을 함께 준비하는 경우 교과성적·비교과활동·수능에 대한 수험 부담이 너무 크다는 지적이 있어 왔다.


교육부가 예를 든 일정을 보면 수능을 지금보다 약 2주 앞당긴 11월1일쯤 치르고 11월20일께 성적을 발표하면 같은 달 말부터 대학이 원서를 접수하고 전형을 할 수 있다.

이렇게 되면 본인의 수능 성적을 모르는 채 대입 지원을 하는 단점이 없어진다. 수시모집에 합격한 학생이 수능에서 좋은 점수를 받아도 정시전형에 지원할 수 없어 수시모집 합격 대학에 등록해야 하는 이른바 '수시 납치'도 없어진다.


9월 수시모집 시작과 함께 3학년2학기 교실 수업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는 '수업 파행'도 막을 수 있다. 전형기간은 현재 약 6개월(9월∼다음 해 2월)에서 4개월 이하(11월 말∼다음 해 2월)로 줄고, 전형유형이 단순해지는 효과도 있다.


특히 학종전형에 수능을 전형요소로 활용할 경우 변별력을 높이고 공정성 논란도 어느 정도 잠재울 수 있을 것이라는 게 교육부의 분석이다.


다만, 현재 학생마다 수시모집에 6회, 정시모집에 3회를 지원할 수 있는 점을 고려하면 수시·정시모집이 통합될 경우 학생들이 대입 지원기회가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교육부 대입정책과 관계자는 "현행 모집단위와 전형요소 등을 바탕으로 시뮬레이션한 결과 수시·정시를 통합해도 6번 정도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며 "다만, 학교별로 전형 일정이 겹칠 수 있어 학생들이 원서를 내는 횟수는 이보다 약간 적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그것이 알고싶다’ 린사모, 삼합회 의혹…버닝썬 실소유주?(종합)
    ‘그것이 알고싶다’ 린사모, 삼합회 의혹…버닝썬 실
  2. 모델 한혜진, 결별 후 첫 SNS 근황 공개
    모델 한혜진, 결별 후 첫 SNS 근황 공개
  3. 당국에 입 연 中 '폐지여왕'…"폐지 수입 안늘리면 업계 미래 불확실"
    당국에 입 연 中 '폐지여왕'…"폐지 수입 안늘리면 업
  4. '발렌시아 구단주 딸' 킴 림 "최근 승리와 통화…이상한 질문 하고 끊어"
    '발렌시아 구단주 딸' 킴 림 "최근 승리와 통화…이상
  5. 박나래, 파리에서도 빛나는 독특한 패션 감각…"이 구역의 어깨 깡패"
    박나래, 파리에서도 빛나는 독특한 패션 감각…"이 구
  6. '그것이 알고 싶다' 승리가 제작진에게 보낸 메세지에는…
    '그것이 알고 싶다' 승리가 제작진에게 보낸 메세지에
  7. 지창욱, '그것이 알고싶다' 속 사진에 날벼락…"린사모와 관계 없다"
    지창욱, '그것이 알고싶다' 속 사진에 날벼락…"린사
  8. 청주 노래방 비상구서 5명 추락…점주 "밖의 문은 잠가"
    청주 노래방 비상구서 5명 추락…점주 "밖의 문은 잠
  9. 고진영과 김효주, 박성현 공동 4위 "선두와는 4타 차"
    고진영과 김효주, 박성현 공동 4위 "선두와는 4타 차"
  10. 쓱닷컴, 봄맞이 기획전…최대 69% 할인
    쓱닷컴, 봄맞이 기획전…최대 69% 할인
  11. "해먹는것 보다 사먹는게 싸겠다"…두부·고추장·된장·소금·조미료·액젓 줄줄이 올라
    "해먹는것 보다 사먹는게 싸겠다"…두부·고추장·된
  12. '장전된 탄창' 검색대 통과…美 샌프란시스코 공항 한동안 업무 마비
    '장전된 탄창' 검색대 통과…美 샌프란시스코 공항 한
  13. 신세계百, 봄 세일 통해 와인축제…최대 80% 할인판매
    신세계百, 봄 세일 통해 와인축제…최대 80% 할인판매
  14. 하태경 "기관단총 든 경호원 '섬뜩'" 주장에 靑 "경호의 기본"
    하태경 "기관단총 든 경호원 '섬뜩'" 주장에 靑 "경호
  15. '그것이 알고싶다' 버닝썬 게이트, 그 본질을 묻다
    '그것이 알고싶다' 버닝썬 게이트, 그 본질을 묻다
  16. [법은 처음이라]‘특수강간 혐의’ 김학의 사건 재수사… 누가·어떻게 할까?
    [법은 처음이라]‘특수강간 혐의’ 김학의 사건 재수
  17. 특별 세무조사로 YG와 '승리-버닝썬' 간 연결고리 드러날까
    특별 세무조사로 YG와 '승리-버닝썬' 간 연결고리 드
  18. 이번주 4673가구 분양…청량리·북위례 등 견본주택 오픈
    이번주 4673가구 분양…청량리·북위례 등 견본주택
  19. 노르웨이 해안서 1300명 탄 크루즈선 고장…기상악화에 구조 난항
    노르웨이 해안서 1300명 탄 크루즈선 고장…기상악화
  20. 삼성重, 올 들어 LNG운반선 7척 수주…조선업 재편 반사이익 기대감
    삼성重, 올 들어 LNG운반선 7척 수주…조선업 재편 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