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제도 개편] 수시, 25년만에 없어질까…모집시기 통합논의 본격화
최종수정 2018.04.11 13:31기사입력 2018.04.11 11:02
수험생 지원 횟수 축소 가능성…3학년 2학기 수업 교실수업 정상화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오는 2022학년도 대학 입시부터 11월 초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본 후 성적 결과가 나온 뒤 수시·정시 구분 없이 대학에 지원하는 방식으로 입시가 바뀔 전망이다. 교육부가 공개한 대학 입시제도 개편 시안에서 수시모집과 정시모집 통합에 대한 논의가 비중 있게 포함됐기 때문이다.

수시모집은 1997학년도 도입 당시에는 전체 모집인원의 1.4%를 선발했지만 불과 10년 뒤인 2007학년도에는 전체 모집인원의 51.5%를 뽑아 정시모집을 추월했고, 다시 10년 뒤인 2017학년도에는 69.9%까지 확대됐다. 하지만 시기상 고3 수험생들이 자신의 수능 점수를 알지 못한 채 지원해야 하고, 수시·정시모집을 함께 준비하는 경우 교과성적·비교과활동·수능에 대한 수험 부담이 너무 크다는 지적이 있어 왔다.

교육부가 예를 든 일정을 보면 수능을 지금보다 약 2주 앞당긴 11월1일쯤 치르고 11월20일께 성적을 발표하면 같은 달 말부터 대학이 원서를 접수하고 전형을 할 수 있다.
이렇게 되면 본인의 수능 성적을 모르는 채 대입 지원을 하는 단점이 없어진다. 수시모집에 합격한 학생이 수능에서 좋은 점수를 받아도 정시전형에 지원할 수 없어 수시모집 합격 대학에 등록해야 하는 이른바 '수시 납치'도 없어진다.

9월 수시모집 시작과 함께 3학년2학기 교실 수업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는 '수업 파행'도 막을 수 있다. 전형기간은 현재 약 6개월(9월∼다음 해 2월)에서 4개월 이하(11월 말∼다음 해 2월)로 줄고, 전형유형이 단순해지는 효과도 있다.

특히 학종전형에 수능을 전형요소로 활용할 경우 변별력을 높이고 공정성 논란도 어느 정도 잠재울 수 있을 것이라는 게 교육부의 분석이다.

다만, 현재 학생마다 수시모집에 6회, 정시모집에 3회를 지원할 수 있는 점을 고려하면 수시·정시모집이 통합될 경우 학생들이 대입 지원기회가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교육부 대입정책과 관계자는 "현행 모집단위와 전형요소 등을 바탕으로 시뮬레이션한 결과 수시·정시를 통합해도 6번 정도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며 "다만, 학교별로 전형 일정이 겹칠 수 있어 학생들이 원서를 내는 횟수는 이보다 약간 적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

최신 영상뉴스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박봄, 조세호 어머니 “행복했으면 좋겠다” 위로에 눈물…암페타민 반입 논란 후 방송 출연
  2. 2박봄, 시스루에 하의 실종 패션…눈을 어디다 두라는 거야?
  3. 3김사랑, 원피스에 드러난 9등신 황금 비율 “진정한 몸매 종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