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 물가①]생활물가 전방위 비상등 "주말도 방콕, 외출하기 겁난다"
최종수정 2018.04.16 13:34기사입력 2018.04.16 07:30
팝콘 먹으며 영화 한편, 밥 한끼, 커피 한잔, 차비 쓰면 4만원 뚝딱
외식비 인상 완료…앞으론 여가·교통·공공요금까지 물가 인상 전방위 확대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 대학생 이유리씨(24,가명)는 학교 앞 편의점에서 주말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 "주말에 친구랑 팝콘 사서 영화 한편 보고 밥 먹고 커피 마시고 차비까지 내면 반나절 만에 1인당 4만원씩 쓰는 것은 예삿일"이라며 "주말마다 방콕 신세만 하려니 답답하기도 하고 돈 쓸 시간에 차라리 나가서 돈 버는 게 나을 거 같아 편의점 알바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최저임금과 원재료값 인상 영향으로 외식, 여가, 교통 등 전방위로 생활 물가가 들썩이고 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가격인상이 가장 두드러진 것은 외식, 식품 업계다. 피자 프랜차이즈 도미노피자는 지난 6일부터 가격을 올렸다. 피자 품목에 한해 라지(L) 사이즈는 1000원, 미디엄(M) 사이즈는 500원 인상됐다. 도미노피자는 "지속적인 원자재 가격과 임대료 및 인건비 상승으로 인해 가격을 인상하게 됐다"고 밝혔다.
앞서 햄버거와 샌드위치 브랜드들은 가격 인상을 일찌감치 마쳤다. 일찌감치 가격 인상 총대를 멘 롯데리아를 중심으로 KFC, 모스버거, 맥도날드, 맘스터치가 가격을 올린데 이어 버거킹까지 합류하면서 햄버거 브랜드들의 가격 인상이 모두 단행 된 것.

버거킹은 3월2일부터 일부 메뉴에 한해 가격을 100원(1.6%)씩 인상했다. 대상 제품은 '와퍼', '불고기와퍼', '뉴올리언스 치킨버거' 등 버거류 10종과 '텐더킹' 등 사이드메뉴 2종까지 총 12종이다. 주력 제품인 와퍼와 불고기 와퍼의 경우 버거 단품 기준, 기존 5600원에서 100원 오른 5700원에 판매되고 있다. 버거킹 관계자는 이번 가격 조정에 대해 "제반비용 전반이 오르면서 불가피하게 결정했다"며 "인상폭을 최소화 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맘스터치는 싸이버거 등 버거 제품에 한해 2월22일부터 가격을 200원씩 올렸다. 맘스터치의 이번 가격 조정은 2013년 이후 5년 만에 진행되는 것이다. 임차료, 원재료 등의 상승을 고려해야 한다는 가맹사업주들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1000원 핫도그로 유명한 프랜차이즈 '명랑 핫도그' 역시 16일부터 일부 제품에 한해 판매가격을 인상한다. 모짜, 먹물, 체다, 점보 제품은 1500원에서 1800원으로 20%, 모짜체다의 경우 1800원에서 2000원으로 11.1% 인상된다.

교촌치킨 역시 다음달 1일부터 전국 가맹점에서 배달 서비스 유료화 정책을 시행한다. 이에 따라 교촌치킨 배달 주문 시 건당 2000원의 배달 서비스 이용료가 부과된다. 교촌치킨 관계자는 "가맹점의 악화된 수익성을 보전하기 위해 검토된 여러 방안 중 배달 서비스 유료화가 가장 합리적이고 현실적인 대안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치킨은 배달 고객이 대다수이기 때문에 사실상 소비자 입장에서는 2000원씩 가격 인상한 것과 다름 없다.

편의점과 대형마트 등에서 판매하는 과자, 음료, 만두 등 가공식품 가격도 인상됐다. CJ제일제당은 냉동만두, 즉석밥, 햄, 어묵 등의 가격을 올렸다. 사조대림과 동원F&B도 어묵 가격을 인상했다. 롯데제과는 이달부터 롯데제과가 빼빼로와 목캔디 가격을 14.3∼25% 인상했다. 코카콜라, 광동제약 비타500, CJ헬스케어 컨디션도 가격이 올랐다. 한국야쿠르트는 야쿠르트 등 2개 브랜드 제품 가격을 올렸다.

골목길 식당들도 가격을 올렸다. 한식당이나 중식당 등의 가격을 500∼1000원 올린 식당들이 많다. 외식업계 관계자는 "요즘 자영업자들이 운영하는 작은 식당에 가봐도 A4용지에 가격 인상 안내문을 붙여놓은 곳이 자주 눈에 띈다"며 "최저임금 인상으로 종업원 인건비가 올랐고 임차료, 식재료비, 배달 수수료 등 모든 비용이 인상는데 이를 반영하려면 가격을 더 올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사진출처:CGV홈페이지

시장 점유율이 50%에 달하는 멀티플랙스 극장 CJ CGV는 오는 11일부터 영화관람료를 1000원 올린다. 주중 오후 4시부터 10시까지 스탠더드 좌석 기준 9000원이던 일반 2D 영화관람료가 1만원으로 오른다. 주말 오전 10시부터 밤 12시 사이 관람료는 1만원에서 1만1000원으로 상향 조정된다. 롯데시네마와 메가박스도 요금 인상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올해 하반기에는 지하철, 택시비 등 대중교통비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는 내년에 지하철 기본요금을 200원 인상하는 방안을 서울시에 건의했다.

서울시 역시 5년째 동결 중인 택시요금 인상을 검토하고 있다. 기본요금을 3000원에서 최대 4500원으로 25% 인상하는 방안과 기본요금을 3000원에서 3900원으로 15%가량 올리고 택시 기사가 회사에 내는 사납금을 동결하는 방안 등이 거론된다. 경기도까지 택시요금 인상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연구용역을 발주했다.

6월 지방선거 이후엔 각 지자체에서 표심 때문에 미뤄뒀던 공공요금 인상안을 제기할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대중교통을 포함해 상·하수도 등 공공요금 인상을 추진할 것이란 관측이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