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GM군산공사 폐쇄 '깊은 유감'…투명실사 진행할 것"
최종수정 2018.02.13 15:54기사입력 2018.02.13 12:38
정부, 관계기관 회의 개최

자료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 정부가 GM의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결정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하고 경영 정상화를 위해 객관적이고 투명한 실사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정부는 13일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관계기관 회의를 열고 "GM 측의 일방적인 군산공장 생산중단 및 폐쇄 결정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간 한국GM 관련 진행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정보를 공유해 왔다"며 "경영상황을 명확히 파악하기 위해 객관적이고 투명한 실사를 진행할 수 있도록 산업은행이 GM 측과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일자리와 지역경제 등에 미치는 영향을 감안해 GM 측과도 한국GM의 경영정상화 방안을 지속해서 협의할 계획이다. 정부는 "GM 측도 글로벌 선도기업으로서 한국GM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 책임 있는 자세로 한국 정부 및 이해관계자와 성실히 협의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는 산업부 차관, 금융위 사무처장, 산업은행 부행장 등이 참석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