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위드유' 힘입은 여성들, 행동 나선다
최종수정 2018.02.10 13:30기사입력 2018.02.10 13:30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서지현 통영지청 검사(45·사법연수원 33기)가 상사에게 당한 성추행을 폭로하며 촉발된 '미투(Me too)' 운동. 이와 함께 '미투'를 외치는 피해자들을 지지하는 ’위드유(With you)’ 열풍이 불며 피해자들은 익명게시판에 피해 사실을 알리는 것을 넘어 고소·고발 등 행동에 나서기 시작했다.

미디어업계에 종사하는 30대여성 A씨는 지난해 연말 송년회 자리에서 임원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 술에 취한 가해자는 A씨의 어깨를 감싸거나, 허벅지를 주무르는 등의 행동을 했다. A씨는 강한 불쾌감을 표현했지만 그의 성추행은 계속됐다. A씨는 해당 사건 후 3개월 간 속으로만 앓다 최근 미투 열풍을 계기로 가해자와 회사에 정식으로 문제를 제기하기로 결심했다.

A씨는 “최근까지 공식적인 문제 제기는 생각지도 못했지만 지금은 나에게 공감해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에 용기를 얻었다”며 “만약 문제 제기 후에도 합당한 조치가 없다면 고소까지 진행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이 같은 움직임은 곳곳에서 발견된다. 지난 7일 경희대학교 페이스북 익명 커뮤니티인 ‘경희대학교 대나무숲’엔 “용기를 얻어 성폭행 가해자를 고소하기로 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의 작성자는 지난달 27일 대나무숲에 자신이 성폭행을 당한 사실이 있음을 알렸다. 해당 글에 따르면 글 작성자는 지난해 11월 동기생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고, 이로 인해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해당 게시글엔 피해자를 응원하는 댓글 500개 이상이 달렸다.
이후 이달 7일, 지난달 27일 글을 작성한 인물과 동일인이라고 밝힌 작성자는 “댓글들을 읽고 용기를 얻은 저는 먼저 가해자의 부모님에게 피해 사실을 알리기로 결정했다”며 “하지만 가해자의 아버지인줄 알고 통화했던 상대방은 가해자의 친구였다”고 전했다. 이어 “결국 저는 저희 아버지와 함께 검찰청으로 가 정식으로 고소한다”고 밝혔다.

해당 게시물엔 “가만히 있으면 안된다”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는 등의 응원 댓글이 수백개 달렸다. 가해자로 지목된 남성은 현재 학교를 자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택광 경희대 글로벌 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는 이와 같은 최근의 현상을 “요즘의 미투 운동은 ‘폭로’보다는 개인의 자기 선언 같은 느낌을 많이 준다”며 “‘내가 더 이상 이렇게 살지 않겠다’는 용기와 결단이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아직까지 눈에 띄게 성폭력 관련 고소·고발이 늘어나진 않았다”면서도 “요즘 같은 추세가 이어진다면 비용, 본인 신상노출 등의 부담을 감수하고서라도 직접적인 행동으로 옮기는 이들이 늘어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조근현 감독 “이유영, 노출 수위 높아 괜찮겠냐고 물었더니 그런 건 중요하지 않다고 해 같이 했다”
  2. 2홍선주 “알면서 모른 척했고 무서워서 숨었다…다른 사람들이 피해 받았을 때 겁 났다”
  3. 3고은 시인 “아직도 할 일이 너무 많고, 써야 할 것도 많다…외유는 조금씩 줄일 것”
  4. 4최율, 톱스타에게 어떤 몹쓸 짓을 당했나? 정상이 아닌 사람들 모두 사라질 때까지
  5. 5'블랙하우스' 강유미, 인터넷 방송으로 월 수입 수천만원 번 적도 있어 ‘화들짝’...비결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