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은정 검사 6시간 조사 마치고 귀가 "성추행 은폐 의혹, 상세히 진술"
최종수정 2018.02.06 19:17기사입력 2018.02.06 19:17
임은정 검사.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안태근 전 검사장의 성추행 의혹을 검찰 간부가 은폐했다는 의혹 등을 제기한 임은정 검사가 참고인으로 6시간여 조사를 받은 뒤 귀가했다.

임 검사는 6일 오전 9시 40분께 검찰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 사무실이 있는 서울동부지검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그는 오후 4시께 조사를 마치고 나오면서 "제가 기억하는 것에 대해 상세히 말씀드렸다"고 했다.

임 검사는 성추행 의혹 당시 법무부 검찰국장이었던 자유한국당 최교일 의원이 사건을 무마하려 했다는 의혹에 대해 증언했느냐는 질문에 "내가 관여된 부분이 그것밖에 없다. 오늘은 그 부분에 대한 조사"라고 했다. 이어 조사에서 어떤 진술을 했느냐는 질문을 받자 "왜 우리 스스로 자정능력이 없는가, 여기에 대해 제도개혁이 필요하다는 말씀을 드렸다"고 대답했다.

이어 "추행한 사람(안태근 전 검사장)이 감찰도 안 되고 검찰국장이 돼서 징계위원ㆍ인사 심사위원이 되는 현실이 한 사람의 문제는 아니다. 제도가 왜 그렇게 된것이냐, 그 부분을 정말 잘해 달라고 부탁드렸다"고 설명했다. 이날 조사단장인 조희진 지검장을 만났느냐는 질문에는 '아니다'라는 뜻에서 고개를 가로저었다.
조사단은 임 검사로부터 안 전 검사장의 성추행 의혹을 접한 경위와 서 검사가 주장한 인사 불이익 의혹과 관련해 목격했거나 들은 상황 등을 청취했다. 특히 진실공방으로 번진 최교일 의원의 사건 무마 의혹에 관한 사실관계를 집중적으로 확인했다.

서 검사가 2010년 10월 성추행 피해를 소속 검찰청인 서울북부지검의 상관에게 알린 이후 차장검사와 지검장을 거쳐 법무부에 관련 내용이 전달됐는지도 조사단이 쟁점으로 삼아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다.

임 검사는 자신의 사회망서비스(SNS)에서 서지현 검사의 피해에 관한 탐문을 하고 다니던 자신을 당시 최 검찰국장이 불러 "피해자가 가만히 있는데 왜 들쑤시느냐"고 호통치는 등 사건을 무마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2016년 검사가 SNS로 한 검찰 간부의 성폭력 의혹을 제기하자 당시 소속 검찰청(의정부지검) 검사장이던 조 단장이 '글을 당장 내리라' 등 압박을 했다는 이유로 조 지검장에게 사퇴를 요구하는 이메일을 보내기도 했다.

그는 조직 내 비위 의혹에 대한 여성 검사들의 잇따른 문제 제기를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물음에 "희망을 본다. 어떤 선배님이 '검사에 희망이 있을까. 식초에 담긴 씨앗처럼 희망이 없다'고 하던데, 변화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을 조금 따뜻하게 지켜봐 달라. 부탁드린다"고 한 뒤 검찰청사를 떠났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오동식 “이윤택 ‘본질적이지 않은 것은 모두 부패한다’는 말 폐부를 찔렀다”
  2. 2우병우 선고, 네티즌들 반응 보니 “증거차고 넘친다고 난리치더니 고작 이거야?...슬기로운 감빵생활 주연배우냐?...우리나라 참 부끄럽다”
  3. 3최다빈 김나현, 입술 쭈욱 내민 셀카 “우리 귀엽나요?”
  4. 4어금니 아빠 이영학, 신체적 장애로 어릴 때부터 놀림 받고 왕따…사이코패스적 성향으로 확산되고 성장
  5. 5한국암호화화폐거래소㈜, 26일 가상화폐거래소 ‘써니세븐’ 오픈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