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현 검사 "허위소문 유포 수사해달라" 조사단에 요청
최종수정 2018.02.05 11:17기사입력 2018.02.05 11:17
검찰 내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서지현 검사가 4일 저녁 서울 송파구 동부지검 내에 설치된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에서 피해자 및 참고인 조사를 받고 나오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서지현 검사(45ㆍ사법연수원 33기) 측이 자신과 관련된 허위 소문이 유포되는 것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요청했다. 조사단은 허위 소문이 유통되고 있는 인터넷 사이트 등을 수사한 뒤 관련자들을 처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 검사와 대리인들은 전날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단장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에 출석해 2차 피해와 관련된 허위 소문을 수사해달라고 요청했다.

서 검사가 2010년 안태근 전 검사장(당시 법무부 정책기획단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이후 검찰 안팎은 물론 일부 인터넷 사이트 등에서 서 검사를 향한 비난의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예컨대 '서 검사가 정치권에 진출할 목적으로 이 같은 의혹을 폭로했다'거나 '외부에 조직의 치부를 드러낸 것이 부적절하다'는 의견 등이다. 극우 성향을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심지어 서 검사의 외모를 언급하며 비난하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조사단은 서 검사 측의 수사 요청에 따라 허위 소문 유포자에 대한 수사까지 염두에 둔 것으로 전해졌다. 조직 내부에서 서 검사가 인사를 앞두고 '서울로 이동하기 위해 사건을 키웠다'거나 '서 검사의 업무 능력이 좋지 않다' 는 등의 소문을 만든 관계자들 또한 조사 받은 가능성이 있다.

앞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도 지난 2일 기자회견에서 "서 검사에 대한 비난이나 공격, 폄하 등은 있을 수 없으며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게 적극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 검사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마친 조사단은 조만간 가해자와 은폐자로 지목된 안 전 검사장과 최교일 자유한국당 의원(당시 법무부 검찰국장)도 소환해 조사할 전망이다.

안 전 검사장은 이 같은 논란이 불거진 직후 "오래전 일이고 문상 전에 술을 마신 상태라 기억이 없지만, 보도를 통해 당시 상황을 접했고 그런 일이 있었다면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최 의원은 "서 검사와 전혀 알지 못하는 사이"라며 "성추행 사실을 은폐했다고 하는 것은 명백히 명예훼손죄"라고 강력 반발하고 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오동식 “이윤택 ‘본질적이지 않은 것은 모두 부패한다’는 말 폐부를 찔렀다”
  2. 2우병우 선고, 네티즌들 반응 보니 “증거차고 넘친다고 난리치더니 고작 이거야?...슬기로운 감빵생활 주연배우냐?...우리나라 참 부끄럽다”
  3. 3최다빈 김나현, 입술 쭈욱 내민 셀카 “우리 귀엽나요?”
  4. 4어금니 아빠 이영학, 신체적 장애로 어릴 때부터 놀림 받고 왕따…사이코패스적 성향으로 확산되고 성장
  5. 5한국암호화화폐거래소㈜, 26일 가상화폐거래소 ‘써니세븐’ 오픈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