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남북 평창올림픽 실무회담, 이번주도 열어 놓고 있어"
최종수정 2018.01.10 12:06기사입력 2018.01.10 12:06
"다음 주 정부합동지원단이 관계부처로 꾸려질 것으로 예상"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설 기자] 통일부는 10일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논의를 위한 실무회담 개최와 관련해 "이번 주에도 실무회담을 진행했으면 하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번주 실무회담은 물리적으로 어렵나'는 질문에 "회담과 관련해서는 열어놓고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남북은 전날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린 고위급회담에서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큰 틀의 합의를 마무리하고 향후 실무회담을 개최해 협의하기로 했다.

백 대변인은 "북측과 문서교환 방식을 통해 날짜가 잡히면 가급적 빠른 시일 내라도 협의해 나갈 생각"이라며 "북측과 신속하게 일정이 협의되면 이번 주에라도 실무회담이 개최될 수 있다"고 말했다.
남북은 이날도 오전 9시30분께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개시통화를 했다.

이에 대해 백 대변인은 "판문점 연락채널 등 북한과 상시 소통할 수 있는 창구가 있어 그런 방식을 통해 차기회담 일정 등을 잡아서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또 "다음 주에는 정부합동지원단이 관계부처로 꾸려질 것으로 생각된다"며 "통일부에도 관련 대책 TF가 가동되고 있고 문화체육관광부도 그런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체류비용을 묻는 질문엔 "남북간 관례도 있고 국제사회가 국제경기를 하는 데 있어 지원하는 부분도 있다"며 "대북제재 관련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조치가 필요한 경우 유엔제재위원회 및 미국 등 관련국들과 긴밀한 협의 하에 검토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백 대변인은 전날 북측 수석대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우리 정부의 비핵화 언급에 불만을 표시한 것에 대해 "한반도 비핵화는 평화를 위한 과정이자 목표"라며 "남북이 공동으로 선언한 한반도 비핵화는 결코 양보할 수 없는 우리의 기본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이산가족 상봉 문제가 회담에서 구체적으로 합의되지 않은 데 대해서는 "지난해 7월17일 (북측에) 제의한 바 있고 북측도 이 부분에 나름대로 공감했다"며 "공동보도문에 다양한 분야에 있어서 접촉과 왕래, 교류, 협력 활성화 등이 있는데 그런 차원에서 이해 해달라"고 부연했다.


이설 기자 ss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선예, 제 딸 어때요? 예쁜가요? ‘해맑은 미소 활짝’
  2. 2하지원 동생 전태수 “때 기다렸고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 나를 성장시켰다…성장은 이제부터 시작이다”라더니
  3. 3전태수 사망소식에 조민아 ‘울컥’ “그땐 왜 그랬는지...그곳에서는 편하게 지내기를...”
  4. 4전태수, 하지원 남동생…불과 이때까지만 해도 미소를 짓고 있었는데 ‘먹먹’
  5. 5김재우 “아내, 박나래에게 7살 연하 유학생 남자 소개시켜준 적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