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잠깬 금리]5년간 금리 8번 내린 한은…이제는 '인상'
최종수정 2017.11.30 11:13기사입력 2017.11.30 10:36 조은임 경제부 기자
이주열, 6월 첫 인상 시그널 보내…초저금리 시대 종식
'연 3% 성장' 전망에 '완연한 경기회복세' 확신한 듯


30일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 참석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 = 문호남 기자)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한국은행이 시장 예상대로 기준금리를 6년 5개월 만에 인상했다. 5년간 8번 금리를 내렸던 한은이 초저금리 시대의 막을 내렸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30일 본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1.25%에서 1.50%로 0.25%포인트 올리기로 결정했다.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인상한 건 2011년 6월 이후 6년 5개월 만이다.

기준금리 인상은 초저금리 시대의 종언으로 해석할 수 있다. 한은은 2012년 7월 3.25%였던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내린 것을 시작으로 5년여 동안 8차례에 걸쳐 총 2.0%포인트의 금리를 인하했다. 한은은 저물가 우려와 더불어 세월호 사고, 중동호흡기증후군(MERSㆍ메르스) 사태 등을 금리인하 원인으로 설명한 바 있다.

기준금리를 내리기만 했던 한은이 방향을 선회한 건 저금리 장기화에 따른 부작용이 커지고 있다는 우려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가계부채가 고공행진하면서 올 3분기 기준 1419조원으로 불어났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5개월 전부터 공식석상에서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언급했다. 지난 6월 한은 창립 기념식에서 "경기 회복세가 확인될 경우 통화정책 완화 정도를 조절할 수도 있다"고 밝힌 것이 첫 시그널이다. 특히 지난달 금통위에서는 이일형 위원의 인상 소수의견이 나오며 이달 금리인상이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졌다.

한은의 금리인상에는 확실시되는 '연 3% 경제성장률 달성' 영향이 컸다. 한은은 올해 3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1.4%로 발표하면서 연간 성장률이 3%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관련 보복조치가 해제되고 있는 것도 한은의 짐을 덜어줬다. 이달 소비자심리지수(CCSI)도 6년 11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한은이 그동안 금리인상의 대전제로 '국내 경기의 완연한 회복세'를 언급했던 걸 고려하면 이제는 완화정도를 축소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됐다고 판단한 것이다. 여기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내달 금리를 인상할 것이란 전망도 한은의 금리인상을 부추겼다.

한은의 기준금리인상으로 이제 통화정책의 방향은 완화에서 긴축으로 선회하게 됐다. 우리나라도 미국과 유럽 등 주요국과 함께 통화정책 정상화 흐름에 동참하게 된 것이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테이 소속사 대표 사망, 한동안 방송 쉬었던 이유가 매니저 형 죽음 때문이었는데…
  2. 2‘비정규직 아이돌’ 황승언, 비키니 차림에 물에 젖은 머리 ‘남심 강탈’
  3. 3배기성, 아내 옆에서 눈물 쏟아...“남은 생 아내 위해 내 모든 것 바치겠다”
  4. 4조윤선, 남편 박성엽 변호사와 어떻게 만났나?...‘결혼할 때 다짐 못 지켜’라며 법정에서 눈물 흘리기도
  5. 5김희정, 상체 드러낸 의상…글래머러스한 몸맵시 고스란히 ‘화들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