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m 폭풍질주 그리고 '원더골'…손흥민, 리그 1호골에 英들썩

첼시전서 쐐기골 작렬, 홈 관중들 기립박수
현지 매체 "환상적인 골" 평가…토트넘, 3위 도약

최종수정 2018.11.25 06:02기사입력 2018.11.25 06:02
사진=토트넘 KOREA 페이스북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50m 폭풍 질주와 간결한 드리블, 그리고 침착한 마무리로 리그 1호골까지. 우리가 알던 손흥민(토트넘)이 돌아왔다.

손흥민은 2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 첼시와의 홈경기에 선발 출전해 2-0으로 앞선 후반 9분 쐐기 골을 터뜨렸다.

토트넘 수비 진영에서 델리 알리의 패스를 받아 오른쪽 측면을 내달리는 장면이 시작이었다. 손흥민은 폭발적인 속도로 골라인 부근까지 달려 상대 수비를 따돌린 뒤 벌칙지역 안으로 드리블해 왼발 슈팅으로 반대편 골 그물을 흔들었다.

올 시즌 자신의 리그 첫 득점이다. 시즌 전체로는 지난 1일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리그컵 이후 24일 만에 터진 3호 골. 2015년 입단한 토트넘에서 기록한 자신의 50번째 득점으로 의미를 더했다.
사진=토트넘 KOREA 페이스북

멋진 득점에 홈 팬들이 손흥민을 향해 큰 함성과 박수를 보냈고, 웸블리 스타디움 관중석 한 편에는 태극기도 나부꼈다. 손흥민은 자신을 격려하는 팬들을 향해 유니폼 왼쪽 가슴에 새긴 토트넘 로고를 가르키며 존재감을 부각했고, '손하트' 모양을 그리며 환하게 웃었다.

그가 3-0으로 앞선 후반 33분 에릭 라멜라와 교체되자 관중들은 또 한 번 기립박수를 보내며 격려했다. 토트넘은 후반 40분 첼시의 올리비에 지루에게 한 골을 내줬으나 3-1로 승리를 따냈다. 10승3패(승점 30)로 첼시를 밀어내고 순위도 3위로 도약했다. 첼시는 시즌 첫 패배를 기록하며 8승4무1패(승점 28)로 4위에 자리했다.

손흥민은 지난 6월 러시아월드컵에 이어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도 국가대표로 활약하며 비시즌 전력을 쏟았다. 이 때문에 컨디션이 떨어져 득점이 이전 시즌보다 살아나지 않는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최근 A매치 평가전에 차출되지 않고 2주 동안 휴식을 취했고, 이날 '원더골'을 쏘아 올리며 부활을 알렸다.

사진=토트넘 KOREA 페이스북

그는 영국 'BBC'를 통해 "믿을 수 없는 밤"이라고 기뻐한 뒤 "그동안 골을 넣지 못해 아쉽고, 경기를 잘하지 못해 미안했는데 나를 믿어준 팬들과 팀 동료들에게 감사하다"고 소감을 말했다. 유럽축구통계전문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7.7점을 부여했다. 두 팀 통틀어 네 번째로 좋은 평가였다.

BBC는 "손흥민은 개인 능력으로 환상적인 골을 만들어냈다"며 "기립박수를 받을 자격이 충분하다"고 덧붙였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