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졌지만 멋진 경기"…베트남에 부는 한국사랑
최종수정 2018.08.31 08:27기사입력 2018.08.30 11:40
자국 포털 등 통해 응원 메시지
'쌀딩크' 박항서 감독 효과

원정응원단, 태극전사에도 박수

29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준결승전이 끝난 뒤 태극전사들이 베트남 선수를 위로하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한국 팀 축하합니다. 손흥민 선수 수고했어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에 오른 우리나라 23세 이하(U-23) 대표팀은 금메달 도전을 앞두고 든든한 응원군을 얻었다. 준결승에서 대결한 베트남 국민의 격려가 쇄도하고 있어서다.
베트남은 29일 열린 대회 4강전에서 우리 대표팀에 1-3으로 졌으나 승리에 버금가는 축제 분위기로 들썩였다. 호찌민의 도심 광장을 비롯한 주요 지역에는 인파가 몰려 자국 대표팀을 응원했다. 팬들은 빗속에서도 국기(금성홍기)를 흔들고 함성을 외치면서 늦은 시간까지 자리를 뜨지 않았다.

베트남 포털사이트 '징'을 비롯해 현지 매체에서 다룬 준결승전 소식에는 베트남 팬들이 남긴 댓글이 수백 개씩 줄을 잇는다. 결승 진출 실패에 대한 아쉬움과 경기 내용의 문제를 지적하는 글도 더러 있지만 대다수는 동남아시아에서도 약체였던 자국 대표팀이 그간 보여준 경기력을 칭찬하며 앞으로의 행보를 기대했다. 한 베트남 누리꾼은 "우리 선수들은 계속 팬들을 기쁘게 해줬다. 한국이 우리보다 강한 상대임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그래도 이전 대표팀이 해내지 못한 큰 성공을 거뒀다"고 썼다.

29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준결승전이 끝난 뒤 우리 대표팀 수비수 김민재가 베트남 선수를 위로하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한국을 친구의 나라로 인정하면서 자국 팀이 이번 대회에서 거둔 성과에 덧붙여 응원하는 메시지도 섞여 있다. 지난해 10월 사령탑으로 부임한 뒤 10개월 만에 베트남 축구의 경쟁력을 높인 박항서 감독에 대한 신뢰와 지지가 한국 사랑으로 확산된 결과다. 또 다른 누리꾼은 "경기는 졌지만 우리 마음속에서는 베트남이 챔피언"이라며 "박 감독이 아니었다면 그동안 많은 패배를 기록했던 대표팀이 이 정도로 강해질 수 없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준결승전을 보기 위해 베트남에서 전세기를 타고 인도네시아에 간 원정 응원단 1000여명은 경기가 끝난 뒤 우리나라와 베트남 선수단 모두에게 함성과 박수를 보냈다. '박 감독, 고맙다'라는 문구를 영어로 적은 플래카드도 걸었다. 베트남 축구는 아시안게임에서 처음 4강까지 올랐고, 이제 메달 획득이라는 새 목표에 도전한다. 다음 달 1일 아랍에미리트연합(UAE)과 동메달 결정전에서 대결한다. 우리나라는 이 경기가 끝난 뒤 일본과 결승에서 격돌한다.



„œˆ寃Œ„ 湲곗‚紐⑥•„蹂닿린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