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월드컵] 톱랭킹 브라질·독일·아르헨 줄줄이 고전…벨기에는 해낼까(종합 2보)
최종수정 2018.06.18 10:44기사입력 2018.06.18 10:30
18일(한국시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독일-멕시코 경기에서 멕시코 선수들이 독일을 1-0으로 꺾은 뒤 환호하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2018 러시아월드컵 개막 5일째. 내로라하는 축구 강국들이 대회 초반 체면을 구기고 있다. 브라질, 독일, 아르헨티나 등 우승후보들 모두 1차전에서 힘을 쓰지 못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위 안에 드는 최상위 팀들이 조별리그 첫 판부터 줄줄이 고전하면서 각 조 예선 판도에 혼전이 불가피해졌다.

월드컵 통산 6번째 우승에 도전하는 브라질은 18일(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E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스위스와 1-1로 비겼다. 두 나라는 1950년 브라질 월드컵에서 2-2로 비긴 데 이어 68년 만에 대결한 두 번째 월드컵에서도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브라질의 FIFA 랭킹은 2위로 스위스(6위)보다 높다. E조에서는 FIFA 랭킹이 가장 낮은 세르비아(34위)가 코스타리카(23위)를 1-0으로 꺾으면서 브라질을 제치고 선두로 나섰다.

우리나라가 속한 F조에서는 더 큰 이변이 나왔다. 전 대회 우승팀이자 FIFA 랭킹 1위 독일이 멕시코(15위)에 0-1로 패한 것이다. 독일은 3전 전승, 조 1위가 유력해보였으나 멕시코에 덜미를 잡히면서 F조 경우의 수가 복잡해졌다. 전 대회 준우승팀이자 FIFA 랭킹 5위인 아르헨티나도 지난 16일 D조 1차전에서 월드컵 본선에 첫 출전한 아이슬란드(22위)와 1-1로 비겼다. 아르헨티나는 한 골씩 주고받은 후반 18분 페널티킥을 얻었으나 세계적인 스타 리오넬 메시가 이를 실축하면서 승점 1점을 얻는데 만족했다.

FIFA 랭킹 4위 포르투갈도 지난 16일 스페인(10위)과 3-3으로 비겼다. 이들이 속한 B조에서는 이란(37위)이 모로코(41위)를 1-0으로 꺾고 깜짝 선두로 나섰다. FIFA 랭킹 5위 이내 팀 가운데 아직 첫 경기를 하지 않은 나라는 벨기에(3위)뿐이다. 벨기에는 19일 0시 파나마와 G조 1차전을 한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