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국제
해외의 北간부들 “태영호 근황이 궁금해”
최종수정 2019.01.11 08:42기사입력 2019.01.11 08:23

급변하는 정세 속에서 탈북 고위층 생활에 관심…바깥 세계에서 자유 꿈꾸며 숙청 두려워해

지난 9일 오전 지난해 11월에 돌연 행적을 감춘 조성길 이탈리아 주재 북한 대사대리 가족의 한국행을 지지하는 시민연대 결성 기자회견에서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가 취재진으로부터 질문을 받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진수 선임기자] 중국 등 해외에 출장 나온 북한의 고위 간부들이 2016년 남한으로 망명한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대사관 공사의 근황에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태 전 공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형인 김정철이 2015년 세계적인 기타리스트 에릭 클랩턴의 런던 공연장을 찾았을 때 동행할 정도로 김씨 일가와 가까운 인물이었다.


10일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중국의 한 소식통은 "지난해 12월 하순 평양에서 온 북한의 고위 간부를 만난 적이 있다"며 "그가 대화 도중 태 전 공사의 근황을 물어 적잖이 놀랐다"고 밝혔다.

소식통은 "북한의 고위 간부가 남한으로 탈북하거나 망명한 북한 사람에 대해 궁금해 하며 근황을 물어본 것은 처음"이라면서 "순간적으로 당황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남한의 지인들을 통해 들은 태 전 공사의 근황에 대해 자세히 말해주자 그가 차분히 경청했다"고 덧붙였다.


중국의 다른 소식통도 "얼마 전 만난 북한의 한 무역간부가 태 전 공사에 대해 언급하는 것을 직접 들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그가 태 전 공사의 근황이 정말 궁금해서 말한 것인지 아니면 태 전 공사의 탈북을 비난하려 했던 것인지는 알 수 없다"면서 "다만 그가 중앙에서는 태 전 공사의 망명 사실을 쉬쉬하고 있다고 알려줬다"고 말했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해외로 출장 나온 북한의 고위 간부들은 급변하는 국제정세 속에서 탈북 고위층의 생활에 대해 궁금해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태 전 공사는 덴마크, 스웨덴, 유럽연합(EU) 담당 과장을 거친 후 영국 주재 북한 대사관에서 10년간 근무했다. 북한의 핵심 계층 중에서도 엘리트였던 셈이다.


그렇다면 망명할 이유가 무엇이었을까. 그렉 스칼라튜 미국 북한인권위원회 사무총장은 "정권의 특전을 받아 가족과 함께 해외에 나와 있는 북한 고위 관리들의 경우 망명을 더 쉽게 생각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무엇보다 바깥 세계에서 오래 살았으니 고립된 북한의 1인 독재체제가 21세기와 맞지 않는다는 것을 알 수 있어 북한으로 귀국하고 싶지 않은 마음이 생기게 마련이라는 것이다.


태 전 공사의 자녀들은 민주주의와 자본주의가 바탕인 영국에서 교육 받아 바깥 세계로부터 고립된 북한으로 귀국하기 어려워져 망명했으리라는 게 스칼라튜 사무총장의 설명이다.


게다가 김정은 정권이 자행한 대숙청 때문에 망명을 결심하는 경우도 있다고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덧붙였다.



이진수 선임기자 commu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이재용의 진짜 실력…'신의 영역' 3세대 10나노급 D램 개발(종합)
    이재용의 진짜 실력…'신의 영역' 3세대 10나노급 D램
  2. [때 밀어봅시다] 벗은 몸 마주하며 땀 흘리는 ‘목욕관리사’의 세계
    [때 밀어봅시다] 벗은 몸 마주하며 땀 흘리는 ‘목욕
  3. 北, 통일·외교부에 "업무계획서 쓰레기통에 쳐넣으라" 직격탄
    北, 통일·외교부에 "업무계획서 쓰레기통에 쳐넣으라
  4. 김포공항 만취난동 일본 후생성 간부, SNS에 "한국은 이상한 나라"
    김포공항 만취난동 일본 후생성 간부, SNS에 "한국은
  5. [라임라이트]카메라 앞에만 서면 한없이 커지는 그녀
    [라임라이트]카메라 앞에만 서면 한없이 커지는 그녀
  6. 유시춘 EBS 이사장 아들, 마약밀수로 지난해 징역 3년 형 확정
    유시춘 EBS 이사장 아들, 마약밀수로 지난해 징역 3년
  7.  프로포폴 투약 의혹 이부진이 받았다는 '안검하수 수술' 뭐길래
    프로포폴 투약 의혹 이부진이 받았다는 '안검하수 수
  8. 교학사 '일베'논란…한국사 교재에 '노무현 대통령 비하 사진' 게재
    교학사 '일베'논란…한국사 교재에 '노무현 대통령 비
  9. "일일 부부 체험 하자"…중학생 제자 4년간 성폭행한 30대 교사, 징역 9년 확정
    "일일 부부 체험 하자"…중학생 제자 4년간 성폭행한
  10. '어쩌다 어른' 혜민스님, 교수 그만둔 사연 공개 "약간 버거운 일도 좋아"
    '어쩌다 어른' 혜민스님, 교수 그만둔 사연 공개 "약
  11. 검은 옷을 입은 여성들이 길바닥에 누워 주먹을 든 까닭
    검은 옷을 입은 여성들이 길바닥에 누워 주먹을 든 까
  12. '미친 집값' 홍콩, 90조원 들여 인공섬 건설…주택난 해법될까
    '미친 집값' 홍콩, 90조원 들여 인공섬 건설…주택난
  13. "미륵사지 석탑 원형 훼손…안정성도 검증해야"
    "미륵사지 석탑 원형 훼손…안정성도 검증해야"
  14. 유시춘 아들 '마약 밀수' 논란…"특검 해달라" 靑 국민청원
    유시춘 아들 '마약 밀수' 논란…"특검 해달라" 靑 국
  15. [오늘날씨]꽃샘추위에 중부 한파주의보…미세먼지는 '양호'
    [오늘날씨]꽃샘추위에 중부 한파주의보…미세먼지는 '
  16. '빅이슈' 역대급 방송사고…"무편집본 방송하다니" 시청자들 '분노'
    '빅이슈' 역대급 방송사고…"무편집본 방송하다니" 시
  17. 이유리 '봄이 오나 봄' 종영 소감 "아쉽고 허전...너무 행복했다"
    이유리 '봄이 오나 봄' 종영 소감 "아쉽고 허전...너
  18. 유시민 조카, 대마초 밀반입…방통위 "유시춘, 결격사유 없어"
    유시민 조카, 대마초 밀반입…방통위 "유시춘, 결격사
  19. 정준영 카톡 폭로부터 구속까지…처벌은 어떻게?
    정준영 카톡 폭로부터 구속까지…처벌은 어떻게?
  20. 성동구 성수1가제2동 공공복합청사 개청
    성동구 성수1가제2동 공공복합청사 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