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치/사회
[단독]“내 몸에 손대지마”…경찰 4명 ‘만취 여성’ 대응 논란
최종수정 2018.11.08 13:56기사입력 2018.11.08 10:27

“방치 아니냐” vs “성추행 신고 당할라”
경찰, 주취자 여성 신체 접촉 거부…119 이송 등 보호조치 다해
일각서 ‘긴박한 상황’ 임에도 같은 대응하겠냐 지적
앞서 만취 여성 머리채 잡은 경찰 대기 발령

지난 6일 오후 6시께 대전 용전 지구대 앞에 한 여성이 쓰러져있다. 이를 둘러싼 경찰 4명은 별 다른 조처를 하고 있지 않다. 경찰은 해당 여성이 신체 접촉을 거부해 119에 신고, 이를 대기하고 있던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단독[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쓰러진 여성을 보고도 긴급조치 등 아무런 조처를 하고 있지 않은 경찰의 사진이 논란이 되고 있다. 경찰은 해당 여성이 신체 접촉을 거부하는 등 경찰의 보호조처를 거부해 119구급대가 올 때까지 주취자를 보호하고 있었던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긴박한 상황에서도 신체 접촉을 거부하면 그대로 따르겠냐며 경찰 대응에 대해 지적했다. 쓰러진 여성이 생명에 위협이 있는 촌각을 다투는 긴급한 상황임에도 마찬가지로 대응하겠냐는 것이다.


문제의 사진은 지난 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사진이다. 사진을 보면 한 여성이 쓰러져 있지만 현장에 있는 경찰 4명은 별 다른 조처를 하고 있지 않다. 사진을 올린 게시자는 “이게 미투의 현 주소다”라고 말했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여성이라 손에 몸을 댈 수 없었던 것 아닐까”, “119 구급대를 부르고 대기하는 상황 아닐까” 등 수백개의 댓글이 달리면서 논란이 확산했다.


파문이 확산하자 사진 속 관할 대전 용전지구대 경찰 관계자는 8일 오전 ‘아시아경제’와 통화에서 “문제의 사진은 지난 6일 오후 6시께 지구대 앞에 만취한 여성이 누워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이 보호조치를 하지 않거나 그대로 방치한 것이 아니냐는 일부 지적에 대해서는 “해당 여성이 ‘내 몸에 손대지 마’라고 말하며 경찰의 조처를 거부했다”고 강조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어 “주취자 보호를 위해 119구급대를 불렀고 사진 속 경찰들은 여성을 보호하고 있었다”며 “방관하거나 내버려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다만 경찰은 최근 불거진 경찰의 ‘여성 주취자 조처’ 논란에 대해서 알고 있다면서 의식을 하지 않을 수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지난9월3일 오전 5시30분께 서울 강남구 신사동 인근 한 건물 앞에서 경찰이 만취한 여성의 머리채를 붙잡고 있는 모습.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사건은 지난9월3일 오전 5시30분께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건물 앞 길바닥에 만취한 여성이 주저앉아 있는 것을,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여성의 머리카락을 움켜쥔 채로 2~3차례 앞뒤로 흔들면서 불거진 논란이다.


당시 현장에 있던 한 시민이 휴대전화로 7초 안팎의 동영상을 촬영, 소셜네트워크(SNS)에 올리면서 ‘과잉대응’, ‘부실대응’ 논란이 불거졌다.


영상을 접한 시민들은 “여성이 경찰을 위협하지 않았는데도 머리채를 잡았다”면서 비난했다. 또 다른 시민들은 “다른 경찰까지 욕먹게 한다”는 댓글을 달았다. 그런가 하면 다른 시민은 “잘못하면 성추행으로 몰릴 수 있는데, 답답하다”라는 의견을 보였다.


당시 경찰은 “귀가 조치를 위해 부른 택시가 도착할 때까지 여성 머리가 바닥에 부딪히지 않도록 붙잡고 있었던 것”이라며 “여성과 신체 접촉을 최대한 피하려다 보니 (피부가 아닌) 머리카락을 쥐었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그러나 해당 경찰은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대기 발령 조치를 받았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경찰은 여성 주취자 대응에 난감함을 드러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경찰서의 ‘주취자 대응 매뉴얼’에 따르면 ‘신체 접촉 최소화’ 원칙이 있는 것으로도 알려졌다. 주취자 대응은 매뉴얼에 따라 하면서도 불필요한 논란 자체는 최소화하겠다는 것이다.


한편 지난 6일 해당 여성을 실제로 이송한 119구급대원은 “해당 여성은 40대 여성으로 ‘몸에 손을 대지 말라’는 말은 들은 기억이 없다”며 “구급차로 이송하는 과정에서 혈압 체크 등을 마친 뒤, 병원으로 이송을 마쳤다”고 설명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2019아시아경제 자산관리최고위과정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명실상부 세계 톱클래스" 손흥민 멀티골에 日 네티즌 칭찬 일색
    "명실상부 세계 톱클래스" 손흥민 멀티골에 日 네티즌
  2. [양낙규의 Defence Club]김정은 선보인 주력전투기 성능은
    김정은 선보인 주력전투기 성능은
  3. ‘왕좌의 게임’은 ‘누드의 게임’
    ‘왕좌의 게임’은 ‘누드의 게임’
  4. 집에 몰카 설치해 10년간 女 30여명 촬영…제약사 대표 아들 덜미
    집에 몰카 설치해 10년간 女 30여명 촬영…제약사 대
  5. 손흥민, 맨시티 상대 멀티골…생애 첫 챔스 4강 밟는다
    손흥민, 맨시티 상대 멀티골…생애 첫 챔스 4강 밟는
  6. '양예원 사진 유포' 40대 2심도 실형…"피해자 진술 신빙성 있어"
    '양예원 사진 유포' 40대 2심도 실형…"피해자 진술
  7. 안태근 "무죄추정원칙 내게 없어" 울먹…보석 요청도
    안태근 "무죄추정원칙 내게 없어" 울먹…보석 요청도
  8. 싼게 비지떡은 옛말…품질까지 잡은 대형마트 '초저가'의 비밀은(종합)
    싼게 비지떡은 옛말…품질까지 잡은 대형마트 '초저가
  9. "감당할 수 있겠나" 에이미, 휘성 해명 이후 의미심장 글 올려
    "감당할 수 있겠나" 에이미, 휘성 해명 이후 의미심장
  10. '진주 방화·살인범' 안씨, 계획 범행 가능성 커…사상자 총 20명
    '진주 방화·살인범' 안씨, 계획 범행 가능성 커…사
  11. '챔스 4강 대진표' 토트넘 vs 아약스, 리버풀vs바르셀로나…경기는 다음달 1일
    '챔스 4강 대진표' 토트넘 vs 아약스, 리버풀vs바르셀
  12. "정준영·최종훈 등 5인에 집단 성폭행 당해" 피해 여성 등장
    "정준영·최종훈 등 5인에 집단 성폭행 당해" 피해 여
  13. '갤럭시 폴드' 화면 이상…"4건중 3건은 사용자 과실"(종합)
    '갤럭시 폴드' 화면 이상…"4건중 3건은 사용자 과실"
  14. [라임라이트]능청 100단 로다주의 감칠맛 나는 연기
    [라임라이트]능청 100단 로다주의 감칠맛 나는 연기
  15. '한끼줍쇼' 배수빈 아나운서 누구?…시아버지 곽재선 KG 그룹 회장
    '한끼줍쇼' 배수빈 아나운서 누구?…시아버지 곽재선
  16.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두고 예수 목격담에 각종 '음모론' 번져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두고 예수 목격담에 각종 '음
  17. [과학을읽다]에어프라이어? 전자레인지? 뭐가 좋아?
    [과학을읽다]에어프라이어? 전자레인지? 뭐가 좋아?
  18. 지은희 8언더파 "1타 차 2위 출발"
    지은희 8언더파 "1타 차 2위 출발"
  19. 김정은 "맘만 먹으면 못 만들 무기 없다" 이틀째 군사 행보(종합)
    김정은 "맘만 먹으면 못 만들 무기 없다" 이틀째 군사
  20. '당원권 정지'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총서 문전박대
    '당원권 정지'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총서 문전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