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교도소서 칼부림·폭력사태…7명 숨져(종합)
최종수정 2018.04.17 07:31기사입력 2018.04.17 07:04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에 위치한 리 교도소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주(州)의 한 남자 교도소에서 재소자 간 폭력사태가 발생해 7명이 숨지고 17명이 크게 다쳤다고 AP통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교도소 내 폭력사태로는 25년만에 가장 큰 인명피해다.

보도에 따르면 비숍빌에 있는 리 교도소에서 전일 오후 7시 15분께부터 재소자들이 폭력을 휘두르며 싸움을 벌였고, 이튿날 오전 3시께야 주 경찰이 투입되며 사태가 수습됐다. 사망자는 대부분 칼에 찔려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흉기를 휘두르고 뒤엉켜 싸우고 있었다고 외신은 전했다. 흉기를 소지하게 된 경위 등은 알려지지 않았다.

브라이언 스털링 사우스캐롤라이나주 교정국장은 "돈과 영역 다툼, 밀수품 거래 등으로 인해 벌어진 사건"이라며 "경찰 특수기동대(SWAT) 요원 투입 후 대부분 투항했다"고 전했다. 제프 테일론 교정국 대변인은 "교도관들의 피해는 없다"고 말했다. 당시 교도관은 40명 상당이 근무 중이었지만 폭력사태를 진압하기엔 역부족이었다고 이들은 덧붙였다.

경찰은 부검을 통해 사망원인을 파악할 예정이다. 부상자 17명은 현재 외부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교도소 내 싸움은 밀수품 등으로 촉진된 갱단활동의 일부"라며 "리 교도소는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가장 큰 교정시설"이라고 전했다.
리 교도소에는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에서 상대적으로 죄질이 나쁘고 형기가 긴 남성 범죄자 1500여명이 수감돼 있다. 2015년에는 2명의 교도관이 이 곳에서 발생한 소요 사태로 인해 칼에 찔려 숨졌다. 지난 2월에는 한 재소자가 다른 재소자를 살해했고, 3월에는 재소자 1명이 1시간 이상 교도관을 인질로 붙잡고 대치하는 사건도 발생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

최신 영상뉴스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김사랑, 리얼리 40대? 밀착 의상으로 나이가 믿기지 않는 몸맵시 과시
  2. 2김사랑, 속살 비치는 시스루 패션…이렇게 완벽한 몸맵시가 또 있나!
  3. 3주택금융공사, 5월 보금자리론 금리 동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