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연이은 압박에 중국 은행, 김정은 돈줄 옥죈다

中 국유은행 4곳, 北과 거래정지…美 재무부 금융제재 차관보 "북 핵개발 돕는 주요 중국은행 즉각 제재할 것" 엄포

최종수정 2017.09.13 11:41기사입력 2017.09.13 11:41 김희윤 디지털뉴스부 기자


[아시아경제 김희윤 기자]중국 국유은행 4곳이 모든 북한 국적자 계좌의 예금 전액 인출을 베이징 주재 북한대사관에 요구했다고 NHK가 12일 보도했다.

해당 보도가 인용한 중국 금융계 관계자에 따르면 중국의 대형 국유은행 4곳(중국은행, 중국공상은행, 중국농업은행, 중국건설은행)은 베이징에 있는 북한 대사관과 랴오닝성 심양에 있는 북한 총영사관에 지난달 31일까지 외교관을 포함한 모든 북한 국적자의 계좌에서 예금을 전액 인출하라는 통지를 보냈다.

이후 입금·송금 등 대부분의 거래가 정지됐고 새로운 계좌 개설도 원칙적으로 허용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건설은행(CCB) 랴오닝성 지점 관계자는 “북한과의 사업을 완전히 금지했다”고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영문 자매지 글로벌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현재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결의에서도 외교관 1명당 계좌 1개 개설을 허용하고 있는 상황에서 중국 대형 국유은행의 외교관 거래 제한은 이례적 조치로 풀이되고 있다. 교도통신은 중국 정부가 상하이 푸둥은행을 비롯한 민간 은행에 대해서도 대북 금융 업무를 중지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도 보도했다.
중국 단둥과 북한 신의주를 연결하는 압록강 철교. 사진 = 연합뉴스/AP
미국의 지속적 중국 압박 탓?

미국 정부는 지난 6월 북한의 미사일 개발을 둘러싼 불법 송금에 관여했다며 북한 접경 랴오닝성 단둥은행에 독자적 제재를 가한 바 있다. 에드 로이스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은 청문회에서 “우리는 대북 제재 목록을 늘려야한다. 미국의 독자제재 목록에 올리는 데에 중국의 협력이 필요하지 않다”고 지적했다고 CNN이 12일 보도했다.

그는 이어 “하지만, 중국공상은행이나 거대국영은행인 중국농업은행 등도 북한과 거래를 계속한다면 즉각 제재해야 한다”고 중국의 금융제재를 촉구했다. 청문회 증인으로 참석한 미국 재무부 마샬 빌링스리 테러금융 담당 차관보는 앞서 6월 시행한 단둥은행에 대한 제재는 미국의 대북제재가 아니라 애국법 311조에 따른 것이라고 선을 그은 뒤 러시아의 기업들이 평양에 지원을 지속함에 따라 북한 은행 대표자들이 러시아에서 활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빌링스리 차관보는 11일 채택된 유엔 대북제재 결의 2375호에 섬유, 광물, 해산물 등 북한 수출품목 대부분이 제재위반이 된 것을 두고 “김정은의 통치자금을 관리하는 북한 39호실이 만수대창작사를 통해 동상 등을 무기와 함께 수출하던 관행과 중동국가에 파견한 북한 노동자에 대한 제재가 가능해졌다”고 했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박한별 결혼 소식 온라인 강타!...결혼 상대는? 뱃속 아기와 행복한 일상 ‘감동적’
  2. 2김부선 딸, 엄마 쏙 빼닮았네...두 눈 동그랗게 뜨고 상큼미소 발산
  3. 3김부선, “그래서 혼자 이렇게 외롭게 살고 있지 않냐” ‘억울’...“딸, 혼전임신하면 잔치 열고 축하해 줄 것”
  4. 4외모지상주의 하늘, 핑크 속옷만 입고 요정미 뿜뿜 ‘남심 홀릭’
  5. 5오늘의 운세 [띠별운세] - (11월 24일 금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