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靑 국회압박, 삼권분립 흔들기…대통령 사과하라"

"靑 반발, 박근혜 '레이저 빔' 떠올라…없어져야 할 적폐"

최종수정 2017.09.13 10:15기사입력 2017.09.13 09:24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3일 "청와대와 여당은 북한을 압박 하라고 했더니 국회와 야당을 압박하고 있다"며 "청와대가 국회의 헌법상 권위를 흔드는 발언은 삼권분립을 흔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전북 전주 전라북도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청와대의 도를 넘은 국회 공격은 (문재인) 대통령이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우선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표결 이후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의 행태가 금도를 넘고 있다"며 "2013년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이 낙마하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회와 국민을 향해 '레이저 빔'을 쏘면서 비난한 일이 떠오른다. 이것이야말로 제왕적 권력의 민낯이자 없어져야 할 적폐"라고 꼬집었다.

이어 안 대표는 "청와대가 신호를 보내니 민주당은 '대야 강경투쟁'이라는 듣도 보도 못한 행동을 취하고 있다"며 "안보 위기에 자유한국당이 장외투쟁을 하더니, 이제는 여당이 강경투쟁을 하겠다고 나서고 있다. 양 극단의 행태에 기가 막힌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아울러 "여당 자신의 무능을 대결과 정쟁으로 덮으려고 하는 것은 부끄러운 일로, 아이들도 그렇게 분풀이 하지 않을 것이다"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대결이 아닌 성찰과 변화의 길을 택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방탄소년단 공식쇼핑몰, 이번엔 뭘 사야 하나? “환장하겠다. 제발 물량 좀 추가해주세요...재고관리 안 하냐?"
  2. 2오동식 “이윤택 ‘본질적이지 않은 것은 모두 부패한다’는 말 폐부를 찔렀다”
  3. 3‘조민기 성추행’ 송하늘, “힘으로 버텨도 소용없어...” 당시 무슨 일이 있었던 거야?...아주 구체적이고 자세하게 밝혀
  4. 4오동식 '이윤택 기자회견 리허설 폭로' 그간 입을 다물고 있었던 것에 대한 자책...네티즌들 ‘분노’ “인간이 얼마나 더 잔인할 수 있을까...진짜 할 말이 없다”
  5. 5조민기, 술 마시고 새벽에 연락해 방으로는 왜 오라고 했을까? 격려하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