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영 사퇴 요구…끝이 보이지 않는다

줄잇는 시민단체의 '사퇴 요구' 성명서

최종수정 2017.08.12 04:05기사입력 2017.08.11 14:49 정종오 산업2부 기자
▲전국공동연구노동조합원들이 10일 과총 제4소회의실 앞에서 "박기영 본부장은 물러나라"며 시위를 벌였다.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박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에 대한 사퇴 요구가 더 강하게 전개되고 있다. '차관급' 인사를 두고 이 같은 전방위 '사퇴 요구'는 매우 이례적이다.

건강과대안, 건강사회를위한치과의사회, 노동건강연대, 녹색연합, 보건의료단체연합, 시민과학센터, 서울생명윤리포럼,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참여연대, 참의료실현청년한의사회, 환경운동연합, 환경정의 등은 11일 공동성명서를 통해 "우선 황우석 사건이 한 과학자의 단순한 일탈행위가 아니라는 것을 분명히 인식해야 할 것"이라며 "황우석 사건은 정부가 과학계와 민사회의 소통을 제쳐두고 막무가내로 밀어붙인 잘못된 과학기술정책이 빚어낸 참사"라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들은 "당시 박기영 보좌관이 주도한 이런 잘못된 과학기술정책이야말로 개발독재의 유산이며 과학 적폐"라며 "우리는 박기영 본부장의 임명을 즉각 철회할 것을 다시 한 번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또 다른 단체인 시민참여연구센터도 같은 날 성명서를 내놓으면서 "박기영 교수의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임명을 철회하라"며 "새로울 것 없는 정책 비전, 낡은 리더십을 걷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민참여연구센터 측은 "(황우석 사태와 당시 박기영 보좌관은)다른 것도 아니고 연구윤리 문제를 일으켰다"며 "연구윤리에서 발목 잡힌 이가 다음 세대를 위한 과학기술 혁신을 책임지겠다고 하는 것을 어느 연구자들이 받아들일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이찬오 “휴대폰 던지고 사람들과 연락 끊고 살았다…바게트 1개로 3일 동안 먹고 지내”
  2. 2고보결, 어깨 시원하게 드러낸 의상…백옥 피부에 인형 미모 ‘심쿵’
  3. 3제785회 로또 1등 6명…당첨금 각 28억8662만 원
  4. 4‘나쁜녀석들2’, 2014년 ‘나쁜녀석들’의 스핀오프…비교 불가 차별화 포인트는 무엇?
  5. 5한수연, 173cm 늘씬한 키에 감출 수 없는 글래머러스한 몸맵시 ‘화들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