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희종 “박기영 본부장 과학기술 혁신은 사상누각” 비판
최종수정 2017.08.11 14:14기사입력 2017.08.11 14:14 문수빈 기자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사진=연합뉴스)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차관급) 임명이 논란 중인 가운데, 우희종 서울대 수의과학대학 학장이 청와대가 박 본부장으로 과학기술 혁신을 꾀하는 것은 사상누각이라고 비판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과거 노무현 정부에 존재했다가 폐지됐으며 이번 정부에서 부활했다.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우리나라 모든 과학기술 정책을 총괄하는 자리로 연간 22조 정도의 연구개발 예산 심의·조정·예비타당성을 조사하는 과학의 총 지도자 위치다.

우 학장은 전날(9일) ‘변화를 꿈꾸는 과학기술인 네트워크’(ESC) 회원 169명과 과학기술자 60명이 긴급성명을 통해 박 본부장의 임명 철회를 요구한 과학계 인사이면서 황우석 사태 당시 황 교수와 맞서기도 했다.
1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우 학장이 출연해 현 사태를 언급했다. 앞서 우 학장은 ‘미쳤다’라는 표현까지 쓰며 박 본부장의 임명을 비판했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박 본부장은) 황우석 그 당시 그 사태의 주역 중에 한 사람”이라며 “(박 본부장은) 연구윤리를 위반한 과학자(황우석)를 정치권에 연결하고 그것을 조율한 주요한 인물이 어떻게 보면 황우석 사태가 그렇게까지 커진 데 한 핵심 역할”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 학장은 현 정부의 박 본부장 임명 이유에 대한 질문에 “민주당 내 당시 청와대 노무현 정부 때 인물들이 그 당시의 실태로부터 전혀 교훈을 얻지 못한 것 같다”며 “정치권의 이야기가 중심이었지 과학계의 이야기를 수렴한 것 같진 않다”고 답했다. 덧붙여 “청와대가 박기영 씨와 같은 분을 바탕으로 과학기술을 혁신한다는 건 완전히 사상누각”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박 본부장 임명을) 정권이 밀어붙인다면, 지금 많은 젊은 과학자들이 정치권에 눈도장만 찍으면 그야말로 20조 이상의 이런 예산을 가지고 한 나라의 과학의 방향을 좌지우지할 수 있는 입장이 되는 거구나(라고 생각하게 할 것)”라며 “이건 철저하게 우리나라의 과학계를 퇴행시키는 것”이라는 날 선 비판을 쏟아냈다.

우 학장은 이어 박 본부장에게 개인적인 연락을 받은 적이 한 번 있다고 말했다. “촛불 전후. 제가 그건 정확히 시점은 기억이 안 나지만, 어쨌든 한창 민주당이 전체적인 흐름에서 차기 여권이 될 거는 분명했던 시점에 이 박기영 교수님께서 전화해서 본인은 순수한 마음으로 황우석 사태 때 관여한 거라는 말을 갑자기 뜬금없이 하셔서 굉장히 좀 의외였다”며 “지금 이 상황으로 그렇게 보면 아마 그때 시점에 향후 이런 부분을 분명히 염두에 둔 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한편, 박 본부장은 10일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과학기술계 원로 및 기관장이 참석하는 간담회에서 "일할 기회를 주신다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으며 일로써 보답하고 싶다"며 자진 사퇴는 없다는 뜻을 내비쳤다.


아시아경제 티잼 문수빈 기자 soobin_22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우병우 구속, 검찰에 전화 압력? 그 이유는? “나 혼자 안 가겠다는 물귀신 작전” 정봉주 전 의원 발언 재조명
  2. 2김민희, 학창시절 토실토실한 앳된 모습 ‘눈길’ 지금과 얼마나 다른가 보니...
  3. 3하하♥별, '결혼 5주년 자축' 점점 닮아가는 두 사람
  4. 4‘외모지상주의’ 모델 하늘, 1000만원으로 시작한 사업 연 매출이 얼마나 되길래? ‘깜놀’
  5. 5“기자폭행, 대통령과 불과 100m 떨어진 곳에서 당했는데도 왜 아무 말도 못하냐!” 박민식 전 의원 강력 비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