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산업은행, 583억어치 아시아나항공 주식 전량 처분

금호타이어 매각 관련 그룹 제재 조치 해석

최종수정 2017.08.11 08:38기사입력 2017.08.11 07:55
단독[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금호타이어 매각을 진행중인 산업은행이 아시아나항공 보유주식 전량을 매각했다.

11일 금융권과 항공업계에 따르면 산업은행은 전날 아시아나항공 보통주 1220만주(지분율 5.9%)를 기관투자자 몇곳에 장내거래(시간외대량매매)로 매각했다.

매각가격은 전날 종가 5250원에 9.05% 할인율이 적용된 주당 4775원이다. 이번 매각으로 산업은행이 회수한 금액은 약 583억원이다.

이번 주식 매각에 대해 산업은행 관계자는 "산업은행 혁신 과제 중 하나인 132개 비금융계열사 출자기업 매각의 일환으로 추진된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번에 매각한 물량이 출자전환 주식과 무관한 유상증자 주식이라는 점에서 그룹에 대한 일종의 제재 조치가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이번에 매각한 주식은 산업은행이 1988년 아시아나항공 설립 이후 유동성 확보 등의 목적으로 실시한 유상증자에 수차례 참여하는 방식으로 보유해온 주식이다.

재계 한 관계자는 "금호타이어 상표권 사용 문제로 각을 세워 온 박삼구 회장과 그룹에 대한 일종의 제재 조치로 해석된다"면서 "산업은행이 박 회장의 원안을 수용하고 그 차액을 보전키로 한 결정에 따른 후속조치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방탄소년단 공식쇼핑몰, 이번엔 뭘 사야 하나? “환장하겠다. 제발 물량 좀 추가해주세요...재고관리 안 하냐?"
  2. 2오동식 “이윤택 ‘본질적이지 않은 것은 모두 부패한다’는 말 폐부를 찔렀다”
  3. 3‘조민기 성추행’ 송하늘, “힘으로 버텨도 소용없어...” 당시 무슨 일이 있었던 거야?...아주 구체적이고 자세하게 밝혀
  4. 4오동식 '이윤택 기자회견 리허설 폭로' 그간 입을 다물고 있었던 것에 대한 자책...네티즌들 ‘분노’ “인간이 얼마나 더 잔인할 수 있을까...진짜 할 말이 없다”
  5. 5조민기, 술 마시고 새벽에 연락해 방으로는 왜 오라고 했을까? 격려하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