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경호실 특수활동비·업무추진비 20억 절감…일자리 창출 재원으로
최종수정 2017.06.23 04:10기사입력 2017.06.22 14:11 이민찬 정치부 기자이설 편집국 수습기자
주영훈 청와대 경호실장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이설 기자] 청와대는 22일 대통령경호실의 특수활동비와 업무추진비를 20억원 절감해 일자리 창출 재원으로 쓴다고 밝혔다.

주영훈 청와대 경호실장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특수활동비를 최대한 긴축 집행해 절감된 재원으로 정부 차원의 일자리 창출과 소외계층 지원비로 쓰겠다"면서 "강화된 자체 지침과 집행 계획에 따라 내부통제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 실장은 이어 "대통령경호실은 특수활동비와 업무추진비 6월 현재액 78억3000만원 가운데 20억원(25.6%) 가량을 절감해 집행할 계획"이라며 "올해 특수활동비 절감액 15억1000만원과 업무추진비 절감액 5억원 등 총 20억원을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특수활동비와 업무추진비 절감으로 마련된 20억원 가운데 16억원은 정부 일자리 창출재원으로 반납한다. 나머지 4억원은 경호실 공무직 신규 채용 재원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경호환경 변화에 따라 현장 경호 역량을 지속 강화하기 위해서다.
청와대는 대통령경호실의 예산을 내년에는 이보다 더 줄이겠다는 방침이다. 주 실장은 "2018년도 예산 편성 단계부터 특수활동비를 올해 대비 21% 줄인 22억원을, 업무추진비는 올해 대비 26%를 줄인 5억원을 삭감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이설 기자 ss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고현정 집공개, 고급 카페 느낌 물씬...아기자기한 소품들과 엄청난 책들에 놀라
  2. 2예정화, 우리 남매 어때요? 남다른 기럭지에 훈훈한 용모
  3. 3황치훈, 귀여운 두 딸 두고 어떻게 가나 '뭉클'...아내의 눈물 고백 “딸아이 돌 전에 일어나야죠...”
  4. 4함소원, 깨끗한 피부와 탄력 넘치는 몸맵시 ‘눈이 번쩍’
  5. 5예정화, 흠 잡을 데 없는 아찔한 보디라인...이 정도였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