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완의 靑 인사…신중론인가 인물난인가
최종수정 2017.06.23 04:04기사입력 2017.06.22 11:30 이민찬 정치부 기자
靑 경제수석·재정기획관 등 공석 장기화
검증 강화·인재 고갈·안팎 간섭 등 영향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한 지 한 달이 훌쩍 넘었지만 청와대 참모진 인선이 아직도 마무리되지 못하고 있다. 문 대통령이 연일 강조하고 있는 경제 정책을 챙길 경제수석비서관 뿐 아니라 재정기획관과 통상비서관 등 새로 만든 비서관급 자리들이 장기간 공석으로 남아 있는 상황이다.

22일 청와대에 따르면 청와대 수석비서관 자리 8개 중 경제수석만 적임자를 찾지 못하고 있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산하 3개 수석비서관 중 하나인 경제수석은 경제·산업·중소·농어업 정책을 총괄하는 자리다. 청와대 관계자는 "후보군을 추려 검증을 진행하는 등 인선을 서두르고 있지만 일부는 내정 단계까지 이르지 못했다"고 전했다.

아직 채워지지 않은 비서관급의 공통점은 문 대통령이 청와대에 들어와서 신설한 자리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직속인 재정기획관이 대표적이다. 장하성 정책실장 직속인 통상비서관도 마찬가지다. 국가안보실도 비슷한 상황이다. 김기정 전 국가안보실 2차장이 중도 사퇴하는 홍역을 치르면서 정보융합·사이버안보비서관 등의 임명이 늦어지고 있다.
최근 새 정부 장관 후보자가 중도 낙마하는 등 부실검증 문제가 대두되면서 청와대 참모진 인선까지 영향을 줬다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청와대 내부 인사는 인사추천위원회 대상은 아니다"면서도 "그럼에도 장·차관급 인사와 같은 수준의 강도 높은 인사 검증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에선 정권 인수위원회 없이 임기를 시작한 데다 9년 동안 야당 생활을 하면서 인재풀이 고갈돼 검증을 통과하는 인사들이 많지 않다는 하소연도 나온다. 무엇보다 문 대통령이 의지를 같고 새롭게 만든 자리에 참신한 인물을 앉혀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경제수석의 경우 김현철 경제보좌관이나 반장식 일자리수석, 정태호 정책기획비서관 등과 일부 역할이 겹쳐 시급성을 느끼지 못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 여당 관계자는 "청와대에 시어머니가 많아져 고민이 크다는 소리를 들었다"며 "당에서 요구하는 인사들도 많지만 시민단체들까지 목소리가 커져 인사에 어려움이 클 것"이라고 전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고현정 집공개, 고급 카페 느낌 물씬...아기자기한 소품들과 엄청난 책들에 놀라
  2. 2예정화, 우리 남매 어때요? 남다른 기럭지에 훈훈한 용모
  3. 3황치훈, 귀여운 두 딸 두고 어떻게 가나 '뭉클'...아내의 눈물 고백 “딸아이 돌 전에 일어나야죠...”
  4. 4함소원, 깨끗한 피부와 탄력 넘치는 몸맵시 ‘눈이 번쩍’
  5. 5예정화, 흠 잡을 데 없는 아찔한 보디라인...이 정도였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