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안경환 사퇴, 안타깝지만 존중…검찰개혁 차질없이 진행"
최종수정 2017.06.17 04:10기사입력 2017.06.16 23:22 이민찬 정치부 기자
청와대 고위관계자 "안경환 후보자 의사 존중"
안개 속에 가려진 청와대/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청와대는 16일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에 대해 "본인의 의사를 존중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문자메시지를 통해 "안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이 같이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법무부의 탈검찰화와 검찰개혁은 차질 없이 진행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안 후보자는 이날 오후 자신에 대한 도덕성 논란이 커지자 "문재인정부의 개혁추진에 걸림돌이 될 수 없어 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안 후보자는 "저는 비록 물러나지만 검찰개혁과 법무부 탈검사화는 꼭 이루어져야한다"며 "저를 밟고 검찰개혁의 길에 나아가십시오"라고 했다.

안 후보자는 문재인정부의 장관 후보자 중 낙마하는 첫 사례가 됐다. 안 후보자가 사퇴함에 따라 청와대의 공직후보자 부실검증 후폭풍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이찬오 “휴대폰 던지고 사람들과 연락 끊고 살았다…바게트 1개로 3일 동안 먹고 지내”
  2. 2고보결, 어깨 시원하게 드러낸 의상…백옥 피부에 인형 미모 ‘심쿵’
  3. 3제785회 로또 1등 6명…당첨금 각 28억8662만 원
  4. 4‘나쁜녀석들2’, 2014년 ‘나쁜녀석들’의 스핀오프…비교 불가 차별화 포인트는 무엇?
  5. 5한수연, 173cm 늘씬한 키에 감출 수 없는 글래머러스한 몸맵시 ‘화들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