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유엔 사무총장과 통화…"北 비핵화 협력"
최종수정 2017.05.20 04:09기사입력 2017.05.19 18:53 이민찬 정치부 기자이승진 편집국 수습기자
文 대통령, EU 상임의장과도 전화통화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이승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의 전화통화에서 "국제사회와 함께 제재와 대화 등 모든 수단을 활용해 과감하고 근본적인 북한 비핵화를 추진하고자 한다"며 "안보리를 비롯한 유엔과 그 목표를 위해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부터 18분간 진행된 구테흐스 사무총장과의 통화에서 "지난 14일 유엔 사무총장 대변인 성명을 통해 북한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고 북한이 국제적 의무 이행하며 비핵화의 길로 복귀하라고 촉구한 데 대해 감사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지난 대선 과정에서 공약했고 앞으로 저와 새 정부가 주요 정책과제로 추진하는 사회적 차별 해소, 약자 지원, 노동 존중 사회의 실현, 빈곤 탈출, 양성평등 등은 유엔이 추구하는 지속가능 개발과 그 목표를 같이 한다"며 "이를 달성하기 위해 유엔과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또 "구테흐스 총장이 올해를 평화의 해로 만들자며 분쟁해결과 평화 구축에 역점을 두는 데 대해 새 정부도 협조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1989년 방북 당시의 경험을 언급, "최근 동북아 평화 유지가 매우 중요하다. 한반도에서의 전면적 군사적 충돌은 어떤 비용을 치르더라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는 9월 유엔 총회에 참석하길 바란다는 구테흐스 사무총장의 요청에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오는 7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구테흐스 사무총장과 만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부터 20분간 도날트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과도 전화통화를 했다. 문 대통령은 "한-EU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 발전이 매우 만족스럽다"며 "EU가 한국의 북핵 폐기 정책에 지속해서 지지한 데 감사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EU는 이란 핵 문제 타결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해서 향후 북핵의 완전한 폐기를 위해 대한민국과 EU 사이의 전략적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투스크 의장은 이에 "다음 주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북한에 대한 입장을 담은 결의안을 준비 중"이라며 "한국이 의견이 있다면 보내달라.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이찬오 “휴대폰 던지고 사람들과 연락 끊고 살았다…바게트 1개로 3일 동안 먹고 지내”
  2. 2고보결, 어깨 시원하게 드러낸 의상…백옥 피부에 인형 미모 ‘심쿵’
  3. 3제785회 로또 1등 6명…당첨금 각 28억8662만 원
  4. 4‘나쁜녀석들2’, 2014년 ‘나쁜녀석들’의 스핀오프…비교 불가 차별화 포인트는 무엇?
  5. 5한수연, 173cm 늘씬한 키에 감출 수 없는 글래머러스한 몸맵시 ‘화들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