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위, '최대규모' 지식재산권 자문단 위촉
최종수정 2017.05.18 06:00기사입력 2017.05.18 06:00 조슬기나 경제부 기자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산업통상자원부 무역위원회(위원장 신희택)는 18일 변리사, 변호사, 교수 등 지식재산권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역대 최대 규모의 '지식재산권 자문단'을 위촉했다고 밝혔다.

제5기 자문단은 지재권 침해조사 관련 제도 개선, 정책제안 등 자문활동과 함께, 불공정무역행위 조사과정에서 감정·조사단 등에도 참여하게 된다. 전기전자·정보통신·화학·제약·바이오·기계·금속·토건 등 8대 기술 분야와 상표·디자인·영업비밀 분야의 전문가 33명으로 구성됐다.

김영삼 무역위원회 상임위원은 "우리나라 지재권 보호환경은 전 세계 38위로 주요국에 비해 여전히 취약하고, 중국 등 해외로부터 지재권 침해물품의 국내 유입은 증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식재산권 분야에서 불공정무역행위를 근절해 국내산업 피해를 방지하고 공정한 무역질서가 확립될 수 있도록 자문단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우병우 구속, 검찰에 전화 압력? 그 이유는? “나 혼자 안 가겠다는 물귀신 작전” 정봉주 전 의원 발언 재조명
  2. 2김민희, 학창시절 토실토실한 앳된 모습 ‘눈길’ 지금과 얼마나 다른가 보니...
  3. 3하하♥별, '결혼 5주년 자축' 점점 닮아가는 두 사람
  4. 4이찬오 “휴대폰 던지고 사람들과 연락 끊고 살았다…바게트 1개로 3일 동안 먹고 지내”
  5. 5‘외모지상주의’ 모델 하늘, 1000만원으로 시작한 사업 연 매출이 얼마나 되길래? ‘깜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