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위, '최대규모' 지식재산권 자문단 위촉
최종수정 2017.05.18 06:00 기사입력 2017.05.18 06:00 조슬기나 경제부 기자
0 스크랩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산업통상자원부 무역위원회(위원장 신희택)는 18일 변리사, 변호사, 교수 등 지식재산권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역대 최대 규모의 '지식재산권 자문단'을 위촉했다고 밝혔다.

제5기 자문단은 지재권 침해조사 관련 제도 개선, 정책제안 등 자문활동과 함께, 불공정무역행위 조사과정에서 감정·조사단 등에도 참여하게 된다. 전기전자·정보통신·화학·제약·바이오·기계·금속·토건 등 8대 기술 분야와 상표·디자인·영업비밀 분야의 전문가 33명으로 구성됐다.

김영삼 무역위원회 상임위원은 "우리나라 지재권 보호환경은 전 세계 38위로 주요국에 비해 여전히 취약하고, 중국 등 해외로부터 지재권 침해물품의 국내 유입은 증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식재산권 분야에서 불공정무역행위를 근절해 국내산업 피해를 방지하고 공정한 무역질서가 확립될 수 있도록 자문단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영남 지역 소주 절대 강자 ‘좋은데이’…흔들리는 철옹성
  2. 2척추를 건강하고 행복하게 유지하는 5가지 방법
  3. 318년 후 한국에서도 개기일식 관람 할 수 있어
  4. 4기술력 앞세워 전 세계 자동차 부품 시장에서 비상 꿈꾸다
  5. 5부산 살충제 계란 파동...시, 위기 판단·대처 능력 키워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