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대검, 돈봉투 감찰 “신속 계획 수립 후 법·절차 따라 조사”
최종수정 2017.05.17 16:13기사입력 2017.05.17 16:13 김민진 사회부 기자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돈봉투 회식’ 감찰 지시와 관련해 법무부 감찰관실과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17일 “법무부와 대검찰청이 협의해 신속히 계획을 수립하고, 법과 절차에 따라 조사해 진상을 파악해 관련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문 대통령은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검사장)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검사장)이 참석한 회식에서 직원들에게 돈 봉투를 돌린 것에 대한 감찰을 법무부와 검찰에 지시했다.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한 이 검사장 등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본부 수사팀 간부들과 안 국장 등 법무부 과장 2명 등 10명은 지난달 21일 서울 서초동 한 음식점에서 만찬을 하면서 돈 봉투를 주고받은 것이 뒤늦게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하지만 이후 법무부 등이 자체 감찰에 착수하지 않자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서 특별감찰을 지시하게 됐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우병우 구속, 검찰에 전화 압력? 그 이유는? “나 혼자 안 가겠다는 물귀신 작전” 정봉주 전 의원 발언 재조명
  2. 2김민희, 학창시절 토실토실한 앳된 모습 ‘눈길’ 지금과 얼마나 다른가 보니...
  3. 3하하♥별, '결혼 5주년 자축' 점점 닮아가는 두 사람
  4. 4이찬오 “휴대폰 던지고 사람들과 연락 끊고 살았다…바게트 1개로 3일 동안 먹고 지내”
  5. 5‘외모지상주의’ 모델 하늘, 1000만원으로 시작한 사업 연 매출이 얼마나 되길래? ‘깜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