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을 읽다]"너, 방사능맞지?"…원거리에서 탐지

국내 연구팀, 원거리 탐지 기술 개발

최종수정 2017.05.17 04:06 기사입력 2017.05.16 12:00 정종오 산업2부 기자
0 스크랩
ArticleImage
▲국내 연구팀이 먼 거리에서 방사능을 탐지할 수 있는 기술을 내놓았다.[사진제공=한국연구재단]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21세기를 규정하는 단어 중 하나로 '방사능 시대'라 해도 지나친 말은 아닙니다. 방사능 물질은 의학적 치료 목적이나 원자력발전소, 생명공학 등의 순수과학 목적 등으로 현 인류에게 필수적입니다. 문제는 뜻하지 않은 사고, 불순한 목적을 가진 방사능 물질의 유출 등으로 큰 위협이 된다는 점입니다. 치명적 결과를 초래합니다.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폭발, 곳곳에서 불거지고 있는 핵무기 개발 등 도처에 방사능 위협은 도사리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특히 원전이 많고 북 핵실험 등이 이어지고 있어 불안감이 높은 게 사실입니다.

국내 연구팀이 방사능 물질을 현재 존재하는 탐지기보다 훨씬 먼 거리에서 탐지할 수 있는 기술을 선보였습니다. 한국연구재단(이사장 조무제)은 유니스트(UNIST) 물리학과 최은미 교수 연구팀이 '눈에 보이지 않는 고출력 전자기파'를 이용해 원거리에서 방사능 물질을 실시간으로 탐지할 수 있는 기법을 실험적으로 증명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전자기파는 가시광선, 적외선, 자외선, x선 등 전자기적 과정에 의해 방사되는 에너지를 말합니다.

연구팀은 원거리에서 방사능 물질을 탐지해 내기 위해 강력한 전자기파 발생장치를 개발했습니다. 방사능 물질 주변에 고출력 전자기파를 쪼였을 때 발생하는 플라즈마에 해답이 있었습니다. 플라즈마 생성 시간을 분석해 방사능 물질 유무를 파악해 내는 원리입니다.
연구결과 기존 기술로는 측정이 불가능했던 원거리에서 방사능 물질을 감지해 낼 수 있는 가능성을 보였습니다. 기존 이론 대비 4800배 높아진 민감도를 통해 아주 작은 양의 방사능 물질의 탐지가 가능하게 됐습니다.

현재 존재하는 대표적 방사능 탐지 기술 중 하나인 가이거 계수기(알파선, 베타선, 감마선과 같은 이온화 방사능을 측정하는 장치)는 방사능 물질로부터 방출된 고에너지 감마선, 알파선 등이 계수기에 직접 도달해야 측정할 수 있습니다. 이 기술로는 탐지거리를 늘리는 데 한계가 있습니다.

반면 전자기파는 원거리까지 탐지가 가능합니다. 이런 전자기파의 원리를 이용하면 탐지거리를 기존기술로는 불가능한 영역까지 늘릴 수 있습니다.

원거리에서 방사능 유출, 핵무기 개발, 핵무기 테러 등 각종 방사능 활동을 탐지할 수 있습니다. 방사능 비상사태에 보다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는 데 이번 연구결과의 성과입니다.

최은미 교수는 "이번 연구는 적어도 수십 킬로미터 떨어진 원거리에 존재하는 방사능 물질을 강력한 전자기파 발생장치를 원거리에서 쪼여 비파괴적으로 실시간 방사능을 측정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한 것"이라며 "로봇도 접근할 수 없는 후쿠시마와 같은 고방사성 환경 탐지, 방사능 물질을 이용한 테러 활동의 감시, 원전 이상 사태 등에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 5월9자(논문명 : Remote detection of radioactive material using high-power pulsed electromagnetic radiation)에 실렸습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아시아경제 플친 이벤트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흉탄에 쓰러지다... 백범 김구 서거
  2. 2부산은행 BNK아트갤러리, ‘다른 표정, 닮은 기억’展
  3. 3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 개·폐막작 선정
  4. 4정홍섭 동명대 신임 총장 "소통과 화합을 위해 모든 권위 내려놓을 것“
  5. 5청학2동 조내기 행복나눔회, 4대 기관과 업무협약 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