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화예금 넉 달 만에 감소…4월 환율 상승 영향
최종수정 2017.05.16 12:00 기사입력 2017.05.16 12:00 조은임 경제부 기자
0 스크랩
4월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 673.9억 달러…전월比 31.5억 달러 ↓

ArticleImage
자료:한국은행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지난달 국내 거주자 외화예금이 환율 상승의 영향으로 넉 달 만에 감소했다.

한국은행이 16일 발표한 '2017년 4월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거주자 외화예금 673억9000만 달러로 전월말 대비 31억5000만 달러 줄었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과 국내에 진출한 외국 기업 등이 은행에 예치한 국내 외화예금을 말한다.
외화예금 잔액은 지난 1월(646억5000만 달러)부터 증가하기 시작해 2월 679억4000만 달러로 늘었고, 3월엔 705억4000만 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4월엔 전달 말 대비 환율 상승으로 차익 실현 등을 위한 예금 인출이 늘어나면서 외화예금이 넉 달 만에 감소했다. 기업예금은 553억2000만 달러, 개인예금 120억7000만 달러로, 각각 29억3000만 달러, 2억2000만 달러 감소했다.

감충식 한은 자본이동분석팀장은 "3월말 대비 환율이 상승하면서 매각 지연하던 수출기업들이 인출을 많이 했다"며 "수입업체의 경우 매입을 더한 측면도 있고 공기업의 외화차입금 상환도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달러화예금은 23억5000만 달러 줄어든 577억9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중 기업 달러화예금이 22억5000억 달러 줄어 감소폭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수출기업의 달러화 매도 확대와 공기업의 외화차입금 상환을 위한 해외송금 등의 영향이다. 엔화와 유로화, 위안화예금도 각각 4억9000만 달러, 1억2000만 달러, 1억4000만 달러 감소했다.

은행별로는 국내은행이 579억8000만 달러, 외은지점이 94억1000만 달러로, 각각 23억5000만 달러, 8억 달러 줄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아시아경제 플친 이벤트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흉탄에 쓰러지다... 백범 김구 서거
  2. 2부산은행 BNK아트갤러리, ‘다른 표정, 닮은 기억’展
  3. 3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 개·폐막작 선정
  4. 4정홍섭 동명대 신임 총장 "소통과 화합을 위해 모든 권위 내려놓을 것“
  5. 5청학2동 조내기 행복나눔회, 4대 기관과 업무협약 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