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고리 물들이는 토성의 그림자

카시니 호, 다양한 그림자 변화 그동안 분석

최종수정 2017.07.07 14:08기사입력 2017.05.16 07:30 정종오 산업2부 기자
▲토성에 여름이 찾아오면 그림자가 점점 짧아진다.[사진제공=NASA]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삼십년 돌고돌아
빛과 그림자 보고
달라진 세상 안다

<#10_LINE#>
토성의 그림자가 토성의 고리를 뒤덮는 모습은 이제 인류에게 익숙하다. 빛과 그림자는 늘 함께 다닌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15일(현지 시간) 고리를 물들이고 있는 토성 그림자의 모습을 공개했다. 토성에 여름이 찾아오면 그림자는 점점 짧아진다. 이 같은 현상은 올해 5월까지 계속된다. 이번 사진에서 토성 그림자는 A 고리의 가장 안쪽까지만 영향을 미친다. A 고리와 중간과 바깥쪽에는 그림자가 닿지 못한다.

이번 사진은 카시니 호가 지난 2월3일 찍은 것이다. 이때 카시니 호는 토성으로부터 약 120만㎞ 떨어져 있었다. 한편 카시니 호는 현재 마지막 임무인 '그랜드 피날레'에 뛰어든 상태이다. 토성과 토성 고리 사이를 약 22번 정도 뛰어들면서 토성 대기권에 대한 상세한 데이터를 파악할 예정이다. 이어 오는 9월15일 토성 대기권과 충돌해 마지막을 맞는다.
▲카시니 호가 찍은 토성 그림자의 다양한 변화. 2004년, 2009년 분점, 2015년(왼쪽부터)에 촬영한 것이다.

☆2009년 토성의 분점(지구의 춘추분)을 지켜본 카시니 호
=https://youtu.be/iv94f64QsRc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우병우 구속, 검찰에 전화 압력? 그 이유는? “나 혼자 안 가겠다는 물귀신 작전” 정봉주 전 의원 발언 재조명
  2. 2김민희, 학창시절 토실토실한 앳된 모습 ‘눈길’ 지금과 얼마나 다른가 보니...
  3. 3하하♥별, '결혼 5주년 자축' 점점 닮아가는 두 사람
  4. 4이찬오 “휴대폰 던지고 사람들과 연락 끊고 살았다…바게트 1개로 3일 동안 먹고 지내”
  5. 5‘외모지상주의’ 모델 하늘, 1000만원으로 시작한 사업 연 매출이 얼마나 되길래? ‘깜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