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업계 4000명 한자리에…마라톤대회 개최
최종수정 2017.05.14 11:33기사입력 2017.05.14 11:33 김혜민 산업부 기자
'스마트 제조업' 재도약 다짐

▲한국철강협회는 13일 오전 9시 경기도 하남시 미사리 경정공원에서 철강업계 임직원 및 철강가족 등 40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철강산업의 도약과 철강인의 화합을 다짐하는 마라톤 대회를 개최했다. 대회에는 철강협회 권오준 회장, 현대제철 강학서 사장, 동국제강 장세욱 부회장, 동부제철 김창수 사장, 세아제강 이휘령 사장, TCC동양 손봉락 회장, 고려제강 이태준 사장, 협회 송재빈 부회장 등 철강업계 CEO 30여명과 산업통상자원부 유정열 소재부품산업정책관이 참석했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국내 철강업계가 보호무역주의 등 당면한 어려움을 극복하고 스마트 철강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각오를 다지기 위해 마라톤 대회를 개최했다.

한국철강협회는 13일 오전 9시 경기도 하남시 소재 미사리 경정공원에서 철강업계 임직원·철강가족 등 40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철강사랑 마라톤 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대회는 2004년 이후 13번째로 개최하는 행사로 철의 날(6월 9일)을 기념하고, 철강인들의 화합과 건강증진을 위해 매년 개최되고 있다.

권오준 철강협회장(포스코 회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하여 철강산업이 전통 제조업에서 벗어나 스마트 제조업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도록 합심하여 노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는 권 회장을 비롯해 강학서 현대제철 사장,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 김창수 동부제철 사장, 이휘령 세아제강 사장 등 철강업계 최고경영자(CEO) 3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에선 철강사별 단체 줄넘기, 희망 공 튕기기, 다트게임, 마술공연 등 다양한 행사가 열렸으며, 다가올 4차 산업혁명시대를 대비하자는 의미에서 광운대 로봇공학과 학생들이 개발한 바둑알 튕기는 로봇과 대결하는 알까고 게임 이벤트도 마련됐다.

이밖에 철강산업 사진 공모전 수상작 전시회와 철공예 체험, 행사장 주변 환경정화 활동인 클린타임 이벤트도 실시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우병우 구속, 검찰에 전화 압력? 그 이유는? “나 혼자 안 가겠다는 물귀신 작전” 정봉주 전 의원 발언 재조명
  2. 2김민희, 학창시절 토실토실한 앳된 모습 ‘눈길’ 지금과 얼마나 다른가 보니...
  3. 3하하♥별, '결혼 5주년 자축' 점점 닮아가는 두 사람
  4. 4이찬오 “휴대폰 던지고 사람들과 연락 끊고 살았다…바게트 1개로 3일 동안 먹고 지내”
  5. 5‘외모지상주의’ 모델 하늘, 1000만원으로 시작한 사업 연 매출이 얼마나 되길래? ‘깜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