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200만㎞ 속도로 다가서는 두 은하

허블우주망원경 포착해

최종수정 2017.05.14 04:00 기사입력 2017.05.13 08:17 정종오 산업2부 기자
0 스크랩
ArticleImage
▲허블우주망원경이 포착한 두 개의 은하.[사진제공=NASA]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다가서는 두은하
변화하는 두은하
모습바꾸는 세상

<#10_LINE#>
빠른 속도로 서로 다가서고 있는 두 개의 은하가 포착됐다. 허블우주망원경이 최근 토끼자리에서 'IRAS 06076-2139' 은하를 촬영했다. 이 은하의 특별한 점이 파악됐다.

이 은하는 지구로부터 약 5억 광년 떨어져 있다. 특이한 것은 이 은하가 두 개의 은하로 구성돼 있으면서 시속 약 200만㎞ 속도로 서로 다가서고 있다는 점이다. 연구팀들은 그 속도가 워낙 빨라 두 은하가 결합되면서 하나의 은하가 될 가능성은 적다고 내다봤다.

그럼에도 이들의 거리가 상대적으로 2만 광년이란 짧은 거리로 지나칠 때 중력 때문에 서로 뒤틀리게 하는 등 구조가 변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 같은 현상은 허블우주망원경이 그동안 여러 차례 찾아낸 바 있다.

은하가 서로 영향을 미칠 때는 은하 동종포식(cannibalism), 은하 학대(harassment), 은하 충돌(collisions) 등의 여러 형태로 표출된다. 현재 우리 은하수도 약 45억 년 안에 안드로메다은하와 결합될 것으로 천문학자들은 예상하고 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아시아경제 플친 이벤트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흉탄에 쓰러지다... 백범 김구 서거
  2. 2부산은행 BNK아트갤러리, ‘다른 표정, 닮은 기억’展
  3. 3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 개·폐막작 선정
  4. 4정홍섭 동명대 신임 총장 "소통과 화합을 위해 모든 권위 내려놓을 것“
  5. 5청학2동 조내기 행복나눔회, 4대 기관과 업무협약 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