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개혁 인사 키워드는…검찰총장 '조직 장악력·신망' 법무장관 '개혁성'
최종수정 2017.05.12 11:57기사입력 2017.05.12 11:57 김민진 사회부 기자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김수남 검찰총장의 사표가 12일 오후 수리될 예정으로 알려지면서 차기 총장 후보군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 총장은 전날 오후 대검찰청을 통해 "이제 검찰총장직을 내려놓고자 한다"며 출입기자단에 사의를 밝혔고, 휴가를 내고 12일 출근하지 않았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김 총장이 어제 사표를 내셨으며 이에 대해 대통령은 수리할 예정"이라며 “정확한 내용은 오후에 사표가 정식 수리되면 공식 브리핑하겠다”고 밝혀 사표 수리를 기정사실화 했다.

차기 검찰총장 후보에 대한 관심은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시절 공약한 적폐청산 1순위로 검찰개혁을 꼽았고, 취임사부터 강력한 권력기관 견제를 예고했다. 취임 이튿날에는 ‘검찰개혁론자’인 진보성향의 법학자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민정수석으로 임명했다.
차기 검찰총장은 개혁의 소용돌이에 휘말린 검찰 내부를 다독이면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신설, 검경 수사권 조정과 같은 개혁에 보조를 맞춰가야 하는 막중한 임무를 맡게 된다. 의사 스스로 자신의 몸에 메스(수술용 칼)를 대야하는 상황이다.

그래서 차기 검찰총장으로는 개혁 성향을 갖추고 있으면서도 검찰 내부에서도 신망이 두터워 반발을 최소화 할 수 있는 리더십을 갖춘 인물이어야 한다. 이에 따라 개혁성과 지역 안배, 조직 장악력, 신망 등을 두루 갖춘 인물이 인선의 기준이 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이나 조 수석이 ‘검찰을 적으로 삼지 않는다’는 메시지를 던진 만큼 총장 임명에서 ‘기수파괴’나 ‘외부 인사 임명’ 등 급진적 인사를 단행하지는 않을 전망이다.

이런 차원에서 차기 검찰총장은 김수남 총장의 사법연수원 한 두 기수 후배인 17~18기의 고검장급 고위 간부가 유력한 것으로 점쳐진다.

17기 중에서는 김희관 법무연수원장(54)과 김경수 전 대구고검장(57)의 이름이 오르내린다. 공안 수사와 정책기획 등에서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김 원장은 전북 익산 출신으로 지역 안배 차원에서 큰 부담이 없다는 평가다.

지난해 검찰을 떠난 김 전 고검장은 김영삼·김대중 두 전직 대통령 아들 비리를 수사한 '특수통'으로 검찰내부의 신망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18기에선 이영렬(59?서울) 서울중앙지검장과 문무일(56·광주) 부산고검장, 오세인(52·강원 양양) 광주고검장, 김주현(56·서울) 대검 차장 등이 거론된다.

법무부장관 인사도 주목된다. 장관직은 김현웅 전 장관이 지난해 11월 물러난 이후 6개월째 공석이다. 검찰개혁을 주도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는 점에서 강력한 개혁 의지를 지닌 정치권 인사가 유력하다는 관측이다. 이 때문에 비(非)법조인의 기용 가능성도 있다.

노무현 정부의 사정비서관을 지내고 대선 당시 문재인캠프 선거대책위원회 법률지원단장으로 활동한 신현수(59·16기·서울) 김앤장 변호사가 유력 후보로 점쳐지지만 대형 로펌 출신이라는 게 약점이다. 신 변호사는 앞서 민정수석 후보로도 거론됐다.

정치권 인사로는 노무현정부 시절 민정수석을 지낸 전해철(55·19기·경남) 더불어민주당 의원, 판사 출신 같은 당 박범계(54·23기·충북) 의원, 우윤근(60·22기·광주) 국회사무처 사무총장 등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역임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57)의 이름도 오르내린다. 기자 출신인 박 의원은 신임 민정수석과 함께 강성 검찰개혁론자로 꼽힌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고현정 집공개, 고급 카페 느낌 물씬...아기자기한 소품들과 엄청난 책들에 놀라
  2. 2예정화, 우리 남매 어때요? 남다른 기럭지에 훈훈한 용모
  3. 3황치훈, 귀여운 두 딸 두고 어떻게 가나 '뭉클'...아내의 눈물 고백 “딸아이 돌 전에 일어나야죠...”
  4. 4함소원, 깨끗한 피부와 탄력 넘치는 몸맵시 ‘눈이 번쩍’
  5. 5예정화, 흠 잡을 데 없는 아찔한 보디라인...이 정도였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