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경찰 사과 '유가족 사찰 논란'에 단원경찰서장 눈물 흘리며 "죄송합니다"
최종수정 2014.05.20 12:54 기사입력 2014.05.20 12:54 온라인이슈팀
0 스크랩
▲최동해 경기지방경찰청장이 세월호 유가족 사찰 논란 관련해 사과를 하고 있다.(사진:JTBC 영상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경기경찰사과 유가족 사찰 논란 단원경찰서장 눈물 흘리며 "정말 죄송합니다"

최동해 경기경찰청장이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사찰 논란에 대해 해명하며 사과했다.

최동해 경기경찰청장은 20일 오전 0시8분께 경기 안산 화랑유원지 세월호 사고 희생자 정부합동분향소 앞에서 유가족 100여명에게 "사전 동의 없이 사복경찰이 유가족을 뒤따른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사과했다.

최동해 청장은 "앞으로 절대로 유족분들 마음 상하지 않도록 철저히 교육시키겠습니다. 죄송합니다. 잘못했습니다"라고 말했다.
또 유가족을 뒤따랐던 직원들에 대해 "당시 당황해 신분을 밝히지 않았던 것 같다. 엄중 문책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구장회 안산단원경찰서 서장도 유가족에게 "정말 죄송합니다"를 반복하며 고개 숙여 사과하며 눈물을 흘렸다.

앞서 19일 안산 합동분향소에 있던 유가족들은 진도에 있는 실종자 가족을 만나 박근혜 대통령 담화 내용에 대한 입장을 조율하기로 했다. 유가족 30여명이 안산을 출발해 오후 7시30분쯤 전북 고창의 휴게소에 들렀을 때 단원경찰서 소속 형사들을 만났다.

유가족들이 "경찰이냐, 왜 뒤쫓아 왔냐"고 물었지만 이들은 경찰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가족들은 합동분향소로 돌아와 경찰에 항의했고, 경찰은 유족들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였다고 해명했다.

경기경찰사과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경기경찰사과, 정보과에서 미행하면 사찰 아니냐" "경기경찰사과, 유족들이 감시의 대상이냐" "경기경찰사과, 왜 따라간거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오늘의 운세 (8월 19일 토요일)
  2. 2지속적으로 축적되면 몸에 영향…노출되지 않는 것이 가장 안전
  3. 3아이언맨과 함께할 직원 뽑는다
  4. 4오늘의 운세 (8월 18일 금요일)
  5. 5오늘의 운세 (8월 20일 일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