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GPS 통신교란 주범 북한 가능성"
최종수정 2011.03.06 12:18기사입력 2011.03.06 12:18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지난 4일 수도권 일부지역에서 발생한 위성 위치정보시스템(GPS)의 수신장애 현상은 북한의 소행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관계자는 6일 "파주 등 수도권 서북부 지역 기지국에서 GPS 수신에 일시적 장애가 발생한 날 북측 지역에서 강한 통신교란 전파가 포착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당시 교란전파는 5~10분 간격으로 간혈적으로 발생해 정확한 발사지점을 찾아내기 어려웠다. 하지만 군당국이 조사한 결과 이 교란 전파 발신지는 군사분계선(MDL)과 인접한 해주와 개성 지역의 군부대로 분석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김태영 전 국방장관은 작년 10월 국회 국방위의 국정감사에서 "북한이 50~100㎞의 범위에서 GPS 전파교란을 할 수 있고, 재밍(jamming.전파교란) 능력이 있다는 첩보가 있다"며 "북한이 러시아에서 수입한 차량 탑재장비로 교란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고 답변했다.
북한의 전파 교란과 관련해 지난 4일 오후 4시께부터 한동안 GPS를 활용한 휴대전화 시계가 맞지 않거나 통화 품질이 저하되는 등 현상이 일어났지만 피해 수준은 경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군과 정보 당국은 북한의 전파 교란행위가 지난달 28일부터 오는 10일까지 진행되는 한미연합훈련인 '키 리졸브 연습'에 대응하려는 의도로 분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작년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직후 전파 교란 행위가 있었고 이번에도 키 리졸브연습 기간에 전파를 발사했기 때문에 연습에 참가하는 우리 군과 미군의 통신장비를 교란하려는 의도라는 것이다.

앞서 작년 8월23일부터 25일까지 사흘간 전국 GPS 수신 및 감시국 29곳 가운데 전남 홍도에서 충남 안흥에 이르는 서해안 일부 지역에서 수시간 동안 전파 수신이 간헐적으로 중단되는 현상이 발생했었다.

양낙규 기자 if@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