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치/사회
그랜드캐년서 추락한 한국인 여동생 “사진 찍다 추락한 것 아냐”
최종수정 2019.01.25 17:11기사입력 2019.01.24 06:54

미국 그랜드캐년. 사진=연합뉴스



미국 그랜드캐년에서 관광 중이던 유학생 박모(25)씨가 추락해 중태에 빠진 가운데 여행사와 박 씨 가족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23일 방송된 채널A ‘뉴스A LIVE’에 따르면 박 씨의 여동생은 방송을 통해 “구조를 직접 했던 분이신데, 사람들의 비명 소리가 들려서 뒤를 돌아보니 오빠가 이미 떨어지고 있었고 떨어진 지점에서 자기가 직접 구조를 했다. 그분께서 ‘그때 당시에는 패딩 점퍼 안에 휴대전화가 들어 있었다. 사진을 찍다가 그런 건 아니다'라고 얘기를 했다”라며 구조자에게 이런 이야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박 씨의 여동생은 “혼자 아무도 가지 않는 곳에 가서 그랬다고 여행사 측은 얘기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관광하는 장소이고 펜스도 없었다. 어떻게 관광객들을 인솔했는지에 대해서 저희는 의문점이 많다”고 주장했다.


이어 “오빠는 유학생 보험을 든 상태였는데 사고 5일 전인 25일에 만료됐다. 의식도 없는 상태에서 비행기를 태울 수 있지도 않고 현재까지 병원비만 10억 원 정도 넘어가고 있다. 만약 한국으로 이송한다고 하면 이송 비용은 약 2억 원 정도로 보인다”고 토로했다.


박 씨의 현재 상태에 대해 “사고난 날부터 아직까지 의식이 없다. 처음에는 자가 호흡을 못해서 산소 호흡기를 끼고 있었는데 지금은 자가 호흡이 조금 어렵게 가능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현재로서는 의식이 깨어날 때까지 기다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사안을 두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여론이 갈린 상황이다. 세금으로 지원해 줘야 한다는 입장과 안타깝지만 개인적으로 떠난 여행에서 당한 사고를 국가에서 책임 질 필요가 없다는 입장이다.


한편 박 씨는 지난달 30일 미국 애리조나 주에 있는 그랜드캐년을 관광하던 중 추락하는 사고를 당했다. 박 씨는 1년간의 캐나다 유학을 마치고 현지 여행사를 통해서 그랜드캐년 관광이 포함된 패키지여행을 하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 A LIVE’에 따르면 여행사 측은 “안전 지시를 무시했다. 가지 말라는 곳에서 사진 찍다 사고가 났다”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