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치/사회
"천안함 장병 모욕한 윾튜브 처벌해달라"…청와대 국민청원 등장
최종수정 2019.01.23 14:17기사입력 2019.01.23 14:17

천안함 사건 조롱한 유튜버 '윾튜브'를 처벌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유튜버 '윾튜브'에 대한 '일베 논란'과 함께 과거 천안함 사건을 조롱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그를 처벌해달라는 청원까지 등장했다.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개그콘서트 결방한다고 천안함 장병을 모욕한 구독자 60만 유튜버 ***를 처벌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청원인은 "2010년 천안함 사건 이후에 개그콘서트가 5주간 결방하자 모욕적인 발언과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을 하던 사람이 지금은 유튜버로 구독자 60만을 유지하면서 다른 사람들을 향해 원색적인 비난과 조롱을 쏟아내고 있다"라며 "언론의 자유가 보장됐다지만, 얼굴에 가면쓰고 천안함 장병을 모욕하고 여성비하 발언을 일삼으며 국민을 기만하는 윾튜브를 처벌해 달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과거에 있었던 천안함 장병 및 여자 연예인 비하 발언 등이 디씨 인사이드에 더 남아있을지 모른다"며 "윾튜브가 개인방송 유투버라는 가면을 쓰고 다시는 이 땅에 발 못 붙이게 처벌해달라"고 말했다.


앞서 윾튜브는 '일베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어 세월호 조롱글, 여자연예인 비하와 성희롱, 대구 지하철 참사를 경시하는 글 등을 작성했던 사실이 밝혀졌다.


논란이 불거지자 23일 윾튜브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나의 인생'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자신에게 제기된 '일베 논란'과 관련하여 과거에 작성한 글들을 언급하며 실책을 인정했다.


그러나 구독자들은 "과거 글을 보니 실수한 정도를 넘어섰다", "너무 충격적이다", "밝혀졌으니 사과하지 밝혀지지 않았다면 사과하지 않았을 것", "구독자 수 떨어지니 이제야 사과한다"는 등의 냉랭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