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연예/스포츠
‘일베 논란 유튜버’ 윾튜브, 세월호·천안함 조롱에 사과
최종수정 2019.01.23 14:19기사입력 2019.01.23 07:00

사진=유튜브 '윾튜브' 영상 캡쳐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유튜버 ‘윾튜브’ 가 자신에게 제기된 ‘일베 논란’에 과거를 반성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윾튜브는 2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나의 인생’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윾튜브는 “성인이 되고 디시인사이드 패션 갤러리를 접했다. 정보를 찾으려고 들어갔는데 재밌어서 본격적으로 활동하기 위해 ‘풍동특전사’라는 닉네임을 만들었다”라며 “뻘글 쓰는데 재능이 있어 금방 네임드가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그러던 중 나의 뼈아픈 실책. 풍동이라는 닉네임을 버리게 된 이유 중의 하나인 ‘천안함 비하 사건’이 터졌다”고 인정했다. 그는 “내가 만약 천안함에 있었는데 나 때문에 개콘 결방 5주간 했다면 자살했을 것”이라고 천안함 사건을 조롱했으며 이후 신상이 밝혀져 불안감에 떨었다고 말했다.


윾튜브는 “사람을 도발하기 위해 천안함 희생자들을 욕하는게 말도 안된다. 정당화 할 수도 없고 하지도 않는다. 이를 위해 과거를 묻기 위해 ‘풍동’이라는 닉네임을 버렸다”며 사과했다.


또 자신이 게시했던 세월호 조롱글, 여성 연예인 비하와 성희롱, 대구 지하철 참사를 경시하는 글 등을 언급하며 “제가 제 글을 다시 봐도 인간으로서 결여된 부분이 보인다”라며 그 글들을 다시 보는 게 괴롭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에 대한 네티즌들의 반응은 냉랭하다. 전날 구독자 수 60만 명을 기록했지만 논란 이후 조금씩 줄어들고 있는 상황이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