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국제
북한에서 중국산 ‘짝퉁’ 판쳐
최종수정 2019.01.22 09:41기사입력 2019.01.22 08:06

북한 무역업자들의 주문에 따라 생산…싼 값으로 중국 유명 상표 공급하려면 짝퉁 뿐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진수 선임기자] 중국 무역회사들이 북한에 짝퉁 상품을 수출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1일 소식통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중국 동북부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의 한 무역업자는 “중국에서 북한으로 수출하는 생활용품 가운데 겉포장이 유명 상표지만 내용물은 가짜인 짝퉁이 많다”며 “이런 짝퉁은 북한 대방(무역업자)의 요청으로 수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소식통은 “대북 수출 짝퉁 중 대표적인 게 가루세탁비누와 세숫비누”라며 “이들 짝퉁은 북중 접경지대의 인적 드문 곳에 자리잡은 불법 무허가 공장에서 개인 제조업자들이 북한 대방들의 주문에 따라 생산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 주민들이 중국의 유명 상표를 선호한다”며 “북한 대방들이 주민들에게 싼 값으로 물건을 공급하려면 정품 아닌 짝퉁에 기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중국 측 수출업자들은 내키지 않지만 짝퉁을 은밀히 만들어 북한에 수출하고 있다는 것이다.


중국의 무역업자들이 짝퉁 제조나 수출로 당국에 적발되면 엄한 형사처벌을 면하기 어렵다. 그러나 소식통은 “북한 측 대방과 계속 거래하려면 어쩔 수 없는 일”이라며 “이런 요구를 거부할 경우 북한 대방과 거래가 바로 끊기고 말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의 다른 소식통은 “주문량이 너무 적으면 중국 측 짝퉁 제조업자가 주문을 받지 않으려 하는데다 무조건 빨리 보내 달라는 북한 무역회사의 요구에 납품 기일은 촉박하기 마련”이라고 중국 측 수출업자들의 애로사항을 대변했다.


소식통은 “합법 수출 모두 외상이지만 짝퉁 제조업자에게는 주문과 동시에 대금을 결제해줘야 한다”라며 “중국의 대북 무역업자들 중 짝퉁을 취급하지 않는 사람은 거의 없다”라고 전했다.


소식통은 “북한으로 나가는 짝퉁 가운데 식품도 상당히 많다”며 “그러나 이를 먹고 탈 났다는 얘기는 아직 들어본 적이 없다”고 귀띔했다.


소식통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로 생활이 어려워진 북한 주민들은 싼 짝퉁을 더 자주 찾는다”고 덧붙였다.


이진수 선임기자 commu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