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치/사회
몸속에 들어온 미세 플라스틱, 세포를 공격한다?
최종수정 2019.01.12 08:00기사입력 2019.01.12 08:00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연구팀, 인간과 유사 기관 제브라피시로 실험
배아 난황·미토콘드리아 훼손, 질병과 발달장애 유발 가능성↑

인간과 유사한 기관구조를 가진 제브라피시 실험 결과 체내 유입 미세 플라스틱이 세포를 훼손하고 다른 물질의 독성을 증폭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경제 김희윤 기자] 미세 플라스틱의 체내 유입 위험성이 끊임없이 제기된 가운데, 몸속에 들어온 미세 플라스틱이 세포를 훼손하고 다른 물질의 독성을 증폭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돼 충격을 주고 있다.


10일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연구팀은 제브라피시를 이용해 생체 내 미세플라스틱의 영향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줄무늬 열대어 제브라피시는 인체와 유사한 기관 구조를 갖고 있어 배아 관련 연구에 이용되는 어종이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제브라피시 체내에 유입된 미세 플라스틱이 배아의 난막을 통과해 그 안에 축적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배아 기관 중 영양 공급 기능을 하는 난황에 주로 쌓였는데, 배아의 난황 기능에 문제가 발생할 경우 발달장애 가능성 또한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축적된 미세 플라스틱은 세포의 호흡과 에너지 생산을 담당해 ‘세포발전소’라 불리는 미토콘드리아를 손상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미토콘드리아가 손상될 경우 각종 질병의 발병 소지는 더욱 높아진다.


여기에 미세 플라스틱이 다른 약한 독성 물질과 결합 시 복합 작용을 일으켜 배아의 미토콘드리아를 망가트리는 등 급성 독성을 야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현미경으로 본 나노플라스틱 노출 물고기 배아 사진. 정상 세포의 미토콘드리아(왼쪽)의 모양이 온전한 반면 나노플라스틱에 노출된 세포의 미토콘드리아(오른쪽)는 모양이 일부 망가져 있다. 사진 =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미세 플라스틱의 체내 유입 경로는?


그렇다면 미세 플라스틱은 어떻게 체내에 유입될까? 그린피스와 김승규 인천대 해양학과 교수팀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21개국에서 생산된 39종의 소금 중 36개 제품에서 미세 플라스틱이 검출됐다. 소금에서 검출된 미세 플라스틱 평균 개수와 세계 평균 1인 하루 소금 섭취량을 곱하면 1인당 매년 약 2000개의 미세 플라스틱이 소금 섭취를 통해 체내에 유입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2017년 환경부가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국내 24개 정수장 중 3개 정수장에서 수돗물 1ℓ당 0.2~0.6개의 미세 플라스틱이 검출됐고, 한강에서는 ㎥(t)당 1~2.2개의 미세 플라스틱이 검출됐다고 국립환경과학원은 밝힌 바 있다.


지난해 오스트리아 빈대학 필립 슈와블 박사 연구팀은 전 세계 8개국 사람의 대변 시료를 분석한 결과 전원 대변에서 10g당 평균 20개의 미세 플라스틱이 발견됐다고 발표했다. 이들은 모두 플라스틱병에 담긴 음료 또는 물을 마셨고, 비닐 포장된 음식을 섭취했는데, 참가자 전원 공통으로 발견된 미세 플라스틱은 음료수병의 소재인 폴리에틸렌 테레프탈레이트(PET)와 포장재, 가전제품에 주로 사용되는 폴리프로필렌으로 밝혀졌다.


한편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연구팀은 “미세 플라스틱이 몸속에 분포하면서 세포 내 미토콘드리아에 영향을 줄 뿐만 아니라 다른 물질에 의한 독성을 증폭시키는 역할을 하는 것 확인됐다”며 “미세 플라스틱이 잠재적으로 체내에서 심각한 독성을 유발 가능성을 보인 것”이라고 밝혔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서울대 신입생 절반은 일반고 출신…합격하고도 등록포기 100명 넘어
    서울대 신입생 절반은 일반고 출신…합격하고도 등록
  2. 청주 노래방 비상구 문밖 3m 아래 5명 추락…2명 의식 없어
    청주 노래방 비상구 문밖 3m 아래 5명 추락…2명 의식
  3. 트럼프 깜짝 제재철회…김정은 4월초 중대발표 가능성
    트럼프 깜짝 제재철회…김정은 4월초 중대발표 가능성
  4. 홍준표 “北, 연락사무소서 철수…짝사랑하는 文정권 측은”
    홍준표 “北, 연락사무소서 철수…짝사랑하는 文정권
  5. 귀신이 나타난다는 동숭아트센터 속을 확인하고 싶다면…
    귀신이 나타난다는 동숭아트센터 속을 확인하고 싶다
  6.  ‘주말 꽃구경, 나는 여수로 간다’…영취산 진달래 축제
    ‘주말 꽃구경, 나는 여수로 간다’…영취산 진달래
  7. ‘추적 60분’ 부실시공 아파트 실태 공개…‘창문 잠금장치 불량·나사못 누락’
    ‘추적 60분’ 부실시공 아파트 실태 공개…‘창문 잠
  8. 배우 박한별 참고인 신분 경찰 조사…윤모 총경·남편과 골프 함께
    배우 박한별 참고인 신분 경찰 조사…윤모 총경·남편
  9. 이재명, 재판에 동생 증인 세운것 '자책'…"검찰 사과한마디 했으면"
    이재명, 재판에 동생 증인 세운것 '자책'…"검찰 사과
  10. 임성재 3위 도약…'넘버 1' 존슨은?
    임성재 3위 도약…'넘버 1' 존슨은?
  11. 넷플릭스, 6월 '에반게리온' 26부작 공개
    넷플릭스, 6월 '에반게리온' 26부작 공개
  12. 청주 노래방 비상구서 5명 추락…점주 "밖의 문은 잠가"
    청주 노래방 비상구서 5명 추락…점주 "밖의 문은 잠
  13. '캡틴 마블' 500만 관객 돌파…전 세계 수익 9억달러 눈앞
    '캡틴 마블' 500만 관객 돌파…전 세계 수익 9억달러
  14. 北 연락소 철수에 허 찔린 트럼프?…"추가 제재 철회"
    北 연락소 철수에 허 찔린 트럼프?…"추가 제재 철회"
  15. “새내기 소개자료 성희롱 아냐 ” 서울교대 남학생들, 해명나서
    “새내기 소개자료 성희롱 아냐 ” 서울교대 남학생들
  16. 경기도 김포서 빗길에 미끄러진 트레일러, 7대 차량과 충돌
    경기도 김포서 빗길에 미끄러진 트레일러, 7대 차량과
  17. '이부진 프로포폴 의혹' 자료확보 불발…경찰, 사흘째 성형외과 현장 조사
    '이부진 프로포폴 의혹' 자료확보 불발…경찰, 사흘째
  18. 혼인건수·출산율·생산가능인구 동반감소…인구절벽 현실화하나
    혼인건수·출산율·생산가능인구 동반감소…인구절벽
  19. 디딤ㆍ교촌 등 외식ㆍ식품기업, 사업 다각화로 경쟁력 강화 나선다
    디딤ㆍ교촌 등 외식ㆍ식품기업, 사업 다각화로 경쟁력
  20. 갈수록 더 떨어지는 채소값…바닥이 안보인다
    갈수록 더 떨어지는 채소값…바닥이 안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