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자괴감 든다"…연봉 정보 알려주는 '연봉탐색기 2019'
최종수정 2019.01.13 15:52기사입력 2019.01.11 13:46

"자괴감 든다"…연봉 정보 알려주는 '연봉탐색기 2019' 한국납세자연맹은 11일 근로자의 연봉과 관련된 정보를 알려주는 '연봉탐색기 2019'를 공개했다. / 사진=한국납세자연맹 홈페이지 캡처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자신의 연봉을 입력하면 본인의 연봉과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알 수 있는 '연봉탐색기 2019'가 공개됐다. 연봉탐색기는 한국납세자연맹이 지난 2017년 처음 공개한 서비스다.


한국납세자연맹은 11일 1년 동안(2016년 기준) 만기 근속한 근로자 1115만명 중 '나의 연봉순위' 및 '연봉'과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알려주는 연봉탐색기 2019를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앞서 한국납세자연맹은 지난 2017년 1월 근로자의 연봉데이터를 구축해 순위를 매긴 연봉탐색기를 최초로 공개한 바 있다. 연봉탐색기 2019는 연봉탐색기의 최신 버전이다.

해당 홈페이지에 근로자 자신의 연봉을 입력하면 전체 근로자 중 연봉 순위·연봉 실수령액·연봉에서 빠져나가는 공제항목의 분포 및 액수 등을 알 수 있다.


김선택 한국납세자연맹 회장은 "이번에 선보이는 '연봉탐색기 2019'는 좀 더 객관적인 연봉 정보로 납세자권리 의식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며 "연초 자신의 올해 연봉에서 실수령 예상액을 확인해 합리적인 소비지출을 계획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해당 홈페이지를 이용해 본 네티즌들은 "내가 상위 30%였다니", "자괴감에서 헤어나오지 못할까 봐 연봉 입력을 못 하겠다", "유용하네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