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연예/스포츠
방송인 김정민, 부친상…"한없이 죄인이 된 기분"
최종수정 2019.01.11 10:48기사입력 2019.01.11 10:47

방송인 김정민/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건희 인턴기자] 방송인 김정민이 부친상을 당했다.


김정민은 11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2019년 1월9일 부친께서 고인이 되셨습니다"라고 말하며 "내일이 발인인 아버지의 장례를 오늘 알았다. 영정 사진을 보니 한없이 죄인이 된 기분이다"고 전했다.


이어 "친척께서 연락을 해주지 않았다면 몰랐을 것입니다. 아버지와 15년이 넘게 연락도 없이 지냈고, 나에겐 너무나 안좋은 기억만을 남겨준 아버지였습니다. 많이 미웠고, 원망했습니다"라고 전했다. 이후 "돌아가시면 아무 의미가 없다는 말을 이제야 이해할 것 같습니다. 몇시간 뒤 발인입니다. 가시는 길 편하게 가셨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정민은 지난 2003년 드라마 '반올림'으로 데뷔해 '겟잇뷰티 2016', '롤러코스터'등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활발한 방송 활동을 이어왔다.


김정민의 심경글 전문


2019년 01월 09일
부친께서 고인이되셨습니다.
내일이 발인인 아버지 장례를 오늘 알았습니다.
친척께서 연락을 해주지 않았다면 몰랐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오는 길 내내 생각이 많았습니다.
눈물도 안 날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영정사진을 뵈니 한없이 죄인이 된 마음입니다. 이렇게 일찍 일줄은 정말 몰랐습니다.
빚투가 한창일때 혹시 제 친부도 그런게 있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들었습니다. 알아보고 싶었었지만 15년이 넘게 연락도 없이 지냈고 나에겐 너무나 안좋은 기억만을 남겨준 아버지였습니다. 그런데 그때가 살아계신 아버지를 볼수있는 마지막 기회 였었나봅니다.
저는 투병중이셨던 것 조차 알지 못했고, 마지막 염을 하는것도 보지 못했습니다.
장례라는것을 미리 상상이라도 해봤었다면 염을 조금만 늦춰달라고 연락이라도 했을텐데 아무것도 못했습니다.
아버지. 많이 미웠습니다. 정말 많이 원망 했었습니다.
하지만 돌아가시면 아무 의미가 없다는 말을 이제야 이해할 것 같습니다.
이제 몇시간뒤 발인입니다.
부디 가시는 길이라도 편안하셨으면 합니다.
저도 용서하고 아버지도 저를 용서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1월 11일 오늘이 이제 저에겐 다른 의미로 평생동안 기억 되겠죠..
아버지 부디 저를 용서하시고 편히 잠드시길 바랍니다.


이건희 인턴기자 topkeontop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이재용의 진짜 실력…'신의 영역' 3세대 10나노급 D램 개발(종합)
    이재용의 진짜 실력…'신의 영역' 3세대 10나노급 D램
  2. [때 밀어봅시다] 벗은 몸 마주하며 땀 흘리는 ‘목욕관리사’의 세계
    [때 밀어봅시다] 벗은 몸 마주하며 땀 흘리는 ‘목욕
  3. 北, 통일·외교부에 "업무계획서 쓰레기통에 쳐넣으라" 직격탄
    北, 통일·외교부에 "업무계획서 쓰레기통에 쳐넣으라
  4. 김포공항 만취난동 일본 후생성 간부, SNS에 "한국은 이상한 나라"
    김포공항 만취난동 일본 후생성 간부, SNS에 "한국은
  5. [라임라이트]카메라 앞에만 서면 한없이 커지는 그녀
    [라임라이트]카메라 앞에만 서면 한없이 커지는 그녀
  6. 유시춘 EBS 이사장 아들, 마약밀수로 지난해 징역 3년 형 확정
    유시춘 EBS 이사장 아들, 마약밀수로 지난해 징역 3년
  7.  프로포폴 투약 의혹 이부진이 받았다는 '안검하수 수술' 뭐길래
    프로포폴 투약 의혹 이부진이 받았다는 '안검하수 수
  8. 교학사 '일베'논란…한국사 교재에 '노무현 대통령 비하 사진' 게재
    교학사 '일베'논란…한국사 교재에 '노무현 대통령 비
  9. "일일 부부 체험 하자"…중학생 제자 4년간 성폭행한 30대 교사, 징역 9년 확정
    "일일 부부 체험 하자"…중학생 제자 4년간 성폭행한
  10. '어쩌다 어른' 혜민스님, 교수 그만둔 사연 공개 "약간 버거운 일도 좋아"
    '어쩌다 어른' 혜민스님, 교수 그만둔 사연 공개 "약
  11. 검은 옷을 입은 여성들이 길바닥에 누워 주먹을 든 까닭
    검은 옷을 입은 여성들이 길바닥에 누워 주먹을 든 까
  12. '미친 집값' 홍콩, 90조원 들여 인공섬 건설…주택난 해법될까
    '미친 집값' 홍콩, 90조원 들여 인공섬 건설…주택난
  13. "미륵사지 석탑 원형 훼손…안정성도 검증해야"
    "미륵사지 석탑 원형 훼손…안정성도 검증해야"
  14. 유시춘 아들 '마약 밀수' 논란…"특검 해달라" 靑 국민청원
    유시춘 아들 '마약 밀수' 논란…"특검 해달라" 靑 국
  15. [오늘날씨]꽃샘추위에 중부 한파주의보…미세먼지는 '양호'
    [오늘날씨]꽃샘추위에 중부 한파주의보…미세먼지는 '
  16. '빅이슈' 역대급 방송사고…"무편집본 방송하다니" 시청자들 '분노'
    '빅이슈' 역대급 방송사고…"무편집본 방송하다니" 시
  17. 이유리 '봄이 오나 봄' 종영 소감 "아쉽고 허전...너무 행복했다"
    이유리 '봄이 오나 봄' 종영 소감 "아쉽고 허전...너
  18. 유시민 조카, 대마초 밀반입…방통위 "유시춘, 결격사유 없어"
    유시민 조카, 대마초 밀반입…방통위 "유시춘, 결격사
  19. 정준영 카톡 폭로부터 구속까지…처벌은 어떻게?
    정준영 카톡 폭로부터 구속까지…처벌은 어떻게?
  20. 성동구 성수1가제2동 공공복합청사 개청
    성동구 성수1가제2동 공공복합청사 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