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손석희, 김예령 기자 질문에 “文대통령, 권위주의 벗어났다는 의미”
최종수정 2019.01.11 09:01기사입력 2019.01.11 06:46

손석희, 김예령 기자 질문에 “文대통령, 권위주의 벗어났다는 의미”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좌)와 문재인 대통령(우).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JTBC 손석희 앵커가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에 대해 “권위주의 정부에서 벗어났다”고 평가했다.


10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 손 앵커는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내용을 다루면서 온라인에서 화자된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의 질문 태도를 언급했다.


손 앵커는 “과거 지난 정부에서 봤지만 대통령 간담회에서 기자는 다소곳이 손 모으고 있었던 것과 비교한다면 김 기자의 질의는 권위주의 정부에서 벗어났다는 것을 보여주는 하나의 장면으로 받아들일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김 기자는 “기자회견문에서 ‘개천에서 용이 나는 사회를 만들겠다’고 했으나 현실 경제는 얼어붙어 있다. 그럼에도 대통령이 정책 기조를 바꾸지 않는 이유는 무엇이고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가. 그 근거는 무엇인지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다”며 질문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가 왜 필요한지, 양극화 불평등 구조를 바꾸지 않고서는 지속가능한 성장이 불가능하다는 점은 기자회견문 30분 내내 말씀드렸기 때문에 새로운 답이 필요할 것 같지는 않다”고 답했다.


김 기자가 경제정책에 대한 질문으로 태도 논란에 휘말린 가운데 이를 두고 최경영 KBS기자가 “질문하는 방식이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최 기자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 기자가 질문하는 방식은 학교 교육의 문제와 관련있다고 본다. 무슨 정책이 어떻게 잘못돼서 경기가 구체적으로 이렇게 됐다는 명확한 인과 관계를 제시해야 한다”면서 “질문을 하고 싶다면 직접적이고 구체적으로 하라”라며 비판했다.


또 최 기자는 “국민을 대표해서 대통령에게 질문하는 것은 매우 특별한 자리고 영광이다. 조금 더 공부하고 질문해라”고 김 기자에게 조언했다.


동료 기자의 혹평이 이어지자 김 기자는 “(최 기자의 비판을) 자세히 보지 못햇지만 그 역시 다른 견해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저는 균형을 잃지 않고 기사를 써왔기에 크게 동요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이날 오전 YTN 뉴스에 출연한 김홍국 경기대 겸임교수는 “200여명의 청와대 출입기자 들이 서로 간 대통령 질문권을 따내기 위해 아주 치열한 경쟁을 한다. 아마 대통령에게 질문할 수 있는 기자가 20명 정도라면 그 안에 들기 위해 서로 날카로운 질문을 준비했을 것”라며 신년 기자회견에 기자의 질문이 갖는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김 기자의 질문 장면을 본 네티즌 사이에서도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현 정부의 경제 정책에 대해 나도 갖고 있었던 의문점을 김 기자가 속시원히 질문했다’라는 반응과 ‘대통령에게 국민을 대표해 발언권을 가진 사람인데 너무 공격적이었다’등의 댓글이 이어지기도 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김 기자는 한 매체를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에도 춘추관에 출입했고 그때부터 쭉 이 나라를 걱정했다. 그런 의미에서 나라와 문 대통령을 걱정하는 마음으로 한 질문”이라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