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금요스토리] “부럽다, LG”…연말 11일간 휴가
최종수정 2018.12.07 14:18기사입력 2018.12.07 11:06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건강한 집으로 갑니다’. LG전자의 광고 카피다. 가족들의 건강이 시작되는 집이 중요하다는 LG의 소비자 철학이 담겨 있다.


LG그룹은 오는 21일 종무(終務)하고 내년 1월1일까지 최장 11일간 겨울 휴가에 들어간다. LG그룹은 계열사 전직원이 2주에 걸친 장기 휴가를 쓰도록 권장했다.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이라는 수식어를 굳이 달지 않아도 이번 휴가가 주는 의미는 크다. 가족들과 충전의 시간을 갖고 일터로 돌아와 함께 힘차게 뛰자는 경영진의 철학이 그대로 담겨있다.

그간 연말 장기 휴가는 외국에서나 가능했던 일이다. 또 다국적 제약사들과 경쟁하는 국내 제약업계나 외국 기업들과 거래하는 일부 수출기업들의 전유물이었다.


LG의 자유로운 조직문화 배경에는 구광모 회장의 실용주의적 사고방식도 한 몫을 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구 회장은 아직까지 ‘회장’이라는 호칭을 어색해 한다.


임직원들에게 회장 대신 ‘미래 대표’라고 불러 달라고 부탁하고 있다. 계열사 CEO들이나 임직원 위에 총수로서 군림하지 않겠다는 의지도 담겨있다.


구 회장이 취임 이후인 지난 9월부터 근무 복장을 전면 자율화한 점도 직원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1998년 넥타이를 매지 않는 비즈니스 캐주얼 근무제를 도입한 지 20년 만이다.


기존 월요일과 금요일 주 2회 시행하던 캐주얼 데이를 주 5회로 전면 도입했다. ‘월요병’을 두 배로 증폭시키는 월요일 회의도 없어졌다. 주말에 출근해 월요일 회의를 준비하는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반복적이고 정형화된 업무는 사람 대신 로봇이 하도록 했다. LG전자는 올해 초부터 영업, 마케팅, 구매, 회계, 인사 등 12개 직군의 총 120개 업무에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 기술을 도입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믿고 보는 추천 뉴스

지금 내 번호 행운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펭귄문제 정답은?…틀리면 3일간 펭귄 프사로 사는 '인싸놀이'
    펭귄문제 정답은?…틀리면 3일간 펭귄 프사로 사는 '
  2. 타인의 정자로 '인공수정' 자녀는 친자식?…대법 공개변론서 '격론'
    타인의 정자로 '인공수정' 자녀는 친자식?…대법 공개
  3. 설리, '성민씨' 호칭논란 해명…"우린 서로를 아끼는 동료이자 친구"
    설리, '성민씨' 호칭논란 해명…"우린 서로를 아끼는
  4. "北, 개성공단 설비 몰래 이전해 생산·수출 중"
    "北, 개성공단 설비 몰래 이전해 생산·수출 중"
  5. "돈 때문 아니다"…'택시운전사' 故김사복 아들이 밝힌 진실
    "돈 때문 아니다"…'택시운전사' 故김사복 아들이 밝
  6. 안인득은 왜 19살 여고생을 따라다녔나, 범행 전 스토킹 범죄 정황
    안인득은 왜 19살 여고생을 따라다녔나, 범행 전 스토
  7. 北개성공단 설비 무단 이전 논란…통일부 "재산권 침해 인정 못 해"(종합)
    北개성공단 설비 무단 이전 논란…통일부 "재산권 침
  8. [전문]40년 전통 막국수집 소개한 '생활의 달인'…조작 논란에 사과
    [전문]40년 전통 막국수집 소개한 '생활의 달인'…조
  9. "휘성 오해, 자숙하며 살겠다" 에이미, 휘성에게 사과
    "휘성 오해, 자숙하며 살겠다" 에이미, 휘성에게 사과
  10. [포토] 유다연 '명품 뒤태 과시'
    유다연 '명품 뒤태 과시'
  11. 과천자이 1순위 청약서 미달…오늘 기타지역 1순위 청약
    과천자이 1순위 청약서 미달…오늘 기타지역 1순위 청
  12. 명지대, 채무액 4억 못 갚아 파산 위기…법원 최종 선고만
    명지대, 채무액 4억 못 갚아 파산 위기…법원 최종 선
  13. 北, 전력난에도 에어컨 주문은 급증
    北, 전력난에도 에어컨 주문은 급증
  14. "집단 소송 하겠다" 임블리 기자회견에도 소비자 불만 폭주
    "집단 소송 하겠다" 임블리 기자회견에도 소비자 불만
  15. 日·英 등 글로벌 기업들 잇단 화웨이 거래중단 선언
    日·英 등 글로벌 기업들 잇단 화웨이 거래중단 선언
  16. "2030년대 中첨단전투기 규모, 한국의 3배 이상될 것"
    "2030년대 中첨단전투기 규모, 한국의 3배 이상될 것"
  17. [이종길의 영화읽기]배타적이어서 영향력 커진 칸영화제
    [이종길의 영화읽기]배타적이어서 영향력 커진 칸영화
  18. 이재용 부회장, 방한 부시 전 대통령과 단독 면담
    이재용 부회장, 방한 부시 전 대통령과 단독 면담
  19. [포토] 신다원 '이것이 머슬마니아의 광배근'
    신다원 '이것이 머슬마니아의 광배근'
  20.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 50%대 육박…民·韓 지지율 격차는 5.7%p[리얼미터]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 50%대 육박…民·韓 지지율 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