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43.8% "중소기업 취업 의향 있다"…'단순노무직' 비선호
최종수정 2018.12.06 12:00기사입력 2018.12.06 12:00
중소기업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청년 10명 중 4명은 중소기업에 취업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년층은 취업을 결정할 때 '급여ㆍ복지수준'을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6일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청년층의 중소기업 취업 인식' 조사결과, 43.8%가 '중소기업 취업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미정ㆍ깊이 생각지 않음'(38.0%), '취업 의향 없음'(18.2%) 순이었다.

청년들이 갖고 있는 중소기업의 이미지는 '열악한 환경'(29.3%)이라는 부정적 면과 '성장발전'(28.4%)이라는 긍정적 면이 혼재했다. 청년들은 중소기업 이미지 형성에 가장 영향을 준 것을 묻는 질문에 66.2%가 '뉴스기사'를 꼽았다.
청년층은 취업 결정 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점으로 '급여ㆍ복지수준'(48.3%), '근무환경ㆍ여건'(26.1%)을 많이 답했다. 비수도권 거주자의 경우, 취업하고자 하는 중소기업의 위치로 같은 조건이라면 '수도권 소재 중소기업'(20.9%) 보다는 '거주지 인근 소재 중소기업'(62.9%)을 꼽았다.

청년의 중소기업 취업에는 단순히 중소기업 이미지나 수도권ㆍ대도시 선호 경향보다는 급여나 근무 여건 등이 본인이 생각하는 조건에 맞는지가 더 크게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수도권 중소기업의 지역인재 채용, 청년의 중소기업 취업 활성화를 위해 필요한 지원ㆍ정책에 대해서는 비수도권 소재 중소기업과 청년층 모두 임금격차 해소를 위한 지원이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보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3년 인력 적기 채용 여부

비수도권 소재 중소기업(복수응답)은 '채용보조금 지급(확대)'(60.0%), '주거시설 교통인프라 확충'(32.0%)을 주로 꼽았다. 청년들(복수응답)은 '근무ㆍ작업환경 개선'(56.2%), '대기업과의 임금격차 해소'(54.6%)를 가장 많이 답했다.

비수도권 중소기업이 필요로 하는 직종과 청년층이 취업하고자 하는 직종 간에는 차이가 존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비수도권 소재 중소기업의 경우, 채용이 가장 어려운 직종으로 '단순노무직'(22.0%)을 많이 꼽았다. 제조업ㆍ정보기술(IT)업종 중소기업 취업 의향이 있는 청년들은 취업하고자 하는 직종으로 '사무ㆍ관리직'(50.9%)을 주로 답했다. '단순노무직'은 가장 낮은 5.3%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중기중앙회의 '중소기업의 지역인재 채용 현황 및 정책의견' 조사결과, 비수도권 소재 중소기업의 81.4%는 최근 3년간 지역인재 채용 비율이 50%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50% 미만으로 채용한 기업은 18.6%인 것으로 조사됐다. 50% 미만으로 지역 인재를 채용한 기업들은 그 이유로 '지역소재 인력이 지원하지 않아서'(42.9%)를 가장 많이 꼽았다.

비수도권 소재 중소기업의 47.7%가 지역 인재의 수도권ㆍ타지역 이탈 수준이 심각하다고 체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지역인재 활용 의사가 있는 기업 비율은 82.0%로 조사됐다. 88.0%가 지역 인재의 원활한 공급이 지역 중소기업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비수도권 소재 중소기업은 지역 우수 인재가 지역 내 중소기업 취업을 꺼리는 이유(복수응답)로 '낮은 급여ㆍ복리후생 수준'(65.0%), '열악한 작업 환경'(35.7%) 등을 꼽았다.

이재원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중소기업, 청년들 모두 대기업 등과의 임금 격차를 체감하고 있다"며 "중소기업의 청년 취업 활성화를 위해 임금격차 해소 정책이 절실한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